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 투기과열지구 확대 방지 요청

국토교통부 방문···"수성구도 해제요건되면 조기 해제" 건의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7일 18시49분  
대구시는 27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투기과열지구 추가지정 방지 및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에 따른 지역 여론을 전달하고 해제 요건 충족 시 조기 해제를 건의했다.

대구시는 지난 5일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후 최초 분양된 북구 재건축 아파트 청약률이 1순위 평균 193대 1을 기록하는 등 과열 양상을 보임에 따라 타 구·군으로 투기과열지구 지정을 우려해 이날 국토교통부를 방문, 지역 상황을 전달했다.

올해 대구 아파트 분양물량은 8천여 호로 작년 대비 62% 수준으로 적정물량인 연간 1만3천600호에 부족한 실정으로 북구에서는 처음 분양한 아파트로 높은 청약률을 기록한 것은 신규 주택 선호, 수요 대비 공급 부족을 보여주는 사례다.

시는 타 구·군 풍선효과를 사전 차단하고 부동산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특별합동단속반(시, 구군, 국세청, 경찰청)을 강화해 운영 중이며 재개발·재건축 사업에 지역 업체 인센티브 적용,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 건설경기 활성화에도 힘쓰고 있다.

대구시 김광철 도시재창조 국장은 “오늘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올해 공급물량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특정 단지의 청약경쟁률로만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하기 보다는 지역 특수성, 전체 주택시장 상황을 고려해 줄 것을 당부했다”며 “수성구도 투기과열지구 해제요건이 충족되면 조기에 해제 해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향후 투기과열지구 지정 등 정책결정 시 대구시와 반드시 협의해줄 것을 요구했으며 국토교통부로부터 투기과열지구 확대 우려에 대한 긍정적 답변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시는 28일 시청 별관에서 부동산 관련 전문가들과 투기과열지구 확대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며 한국감정원과도 긴밀히 협의해 매매가격지수 등 지표도 지속적 모니터링 해 관리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