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석 연휴 ‘AI 확산 방지’ 총력전

경북도, 가금농가 이동제한 등 특별방역 돌입
시군 철새 군집지역 소독시설 설치·홍보 나서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7일 20시32분  
민족 대이동이 이뤄지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역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돼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방역당국은 저병원성·고병원성 여부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고병원성 AI에 준하는 특별방역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

2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이 경북 영천시 임고면 선원리 자호천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 시료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지난 25일 농식품부에 통보했다.

해당 시료는 지난 13일에 채취됐으며 검사 결과 ‘H7N7’ 타입 AI로 확인됐으며, 고병원성 여부는 28일께 검사 결과가 나온다.

농식품부는 이번에 검출된 H7N7형이 국내에서는 단 한 번도 고병원성으로 확진된 적이 없었던 점을 고려해 이번에도 저병원성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저병원성 AI의 경우 야생조류에서 흔히 검출되며, 증상과 전염성이 약하고 가금류 폐사가 일어나지 않는다.

영천의 경우 아직 철새가 거의 없는 점 등을 고려할 때 당국은 올 가을 새로 유입된 바이러스가 아닌 기존에 남아있던 조류 분변에서 바이러스가 나왔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농식품부는 추석 명절을 앞둔 데다 이르면 다음달 초 철새 본진이 우리나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고병원성 AI 발생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하고 반경 10km 이내를 방역지역으로 설정했다.

방역대 내에는 모두 165개 가금류 사육농가가 있으며, 총 38만9천여 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이들 가금농가에 대해서는 가금류 이동제한, 소독·임상검사 및 차단방역이 강화된다.

경북도와 영천시는 29일까지 방역지역 내 닭이나 오리 등을 임상 검사하거나 정밀검사해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에만 출하를 허용할 방침이다.

분뇨나 왕겨 등 가금산물 반출을 금지하고 시료를 채취한 곳 일대를 매일 소독할 계획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26일 전국 가금농가에 ‘철새 주의단계’를 발령, 가금류 농가에서는 철새도래지 출입 자제, 축사 내·외벽 그물망 정비, 축사 출입 때 전용 의복과 신발 착용, 발판 소독조 설치 및 소독액 주기적 교체 등 차단방역을 철저를 기하고 있다.

경북도와 각 시군은 철새 군집 지역과 가금농가 간 이동 경로에 소독시설을 설치·운영하는 등 철새도래지 차단방역을 해야 하고 철새도래지 입구 현수막 설치 등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그동안 국내에서 나온 H7N7 타입 바이러스는 모두 저병원성 바이러스로 확인됐다”며 “그러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방역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