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33억원 규모 내년 주민참여예산 심의·선정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8일 07시47분  
경주시는 26일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정기회를 개최해 33억원 규모의 내년도 주민제안사업을 선정했다. 경주시 제공
경주시가 올해로 3년째를 맞는 주민참여예산제도를 통해 33억 원 규모의 내년도 주민제안사업을 심의 선정했다.

27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26일 대회의실에서 ‘2017년도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정기회’를 갖고 지난 6월부터 한달 여 간 시 홈페이지와 읍면동별 지역회의를 통해 접수된 시민제안사업 53건을 심의했다.

이날 주민참여예산위원회는 접수된 사업에 대해 실무부서의 사전검토를 거쳐 실효성이 낮은 8건의 사업은 제외하고 45건의 사업에 대해 최종심의 조정 후 투표결과를 바탕으로 우선순위를 결정했다.

위원회 최종 투표결과 1순위 사업으로는 외동읍 구어1리 농로포장 및 보수 및 오금2리 마을하수도 정비 사업에 3천만 원, 2순위는 동방동 배수로 설치공사 사업에 1천만 원, 3순위는 감포읍 전보권주민이 제안한 조수곡 소하천 보수공사 사업 등 4개 사업이 동일한 순위로 총 1억2천500만 원으로 결정됐다.

확정된 내년도 주민참여예산은 지난해 30억 원에 비해 10% 증가한 33억 원 규모로 편성할 계획으로 오는 11월 중 시의회 심의 의결을 거친 후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게 된다.

이몽희 주민참여예산위원장은 “한정된 재원 안에서 주민들이 희망하는 사업을 추진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주민의 목소리가 담긴 제안 사업들을 전체 시민의 입장에서 충분히 검토하고 꼭 필요한 사업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한편 주민참여예산제도는 주민이 지역에 필요한 사업의 제안부터 심사, 선정까지 전 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예산운영의 투명성과 주민의 목소리를 통한 재정민주주의를 구현하는 제도로 올해 3년차를 맞았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