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관용 경북지사, 이르쿠츠크주 개주 80주년 참석 우정 과시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8일 18시37분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지난 27일 러시아 이르쿠츠크주립 음악극장에서 열린 이르쿠츠크주 개주 80주년 행사에 서 축사를 하고 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지난 27일 이르쿠츠크주립 음악극장에서 열린 러시아 이르쿠츠크주 개주 80주년 행사에 참석해 우정을 과시했다.

이번 경북도 대표단의 방문은 지난해 러시아 이르쿠츠크주 대표단의 경북도 방문에 따른 답방차원에서 이뤄졌으며, 이달 한·러 정상회담에서 밝힌 지방자치단체 간 실질적 협력의 실천과 20년째 이어온 양 지역 간의 전통적 우의를 소중히 여기고 상호 협력관계 발전에 큰 기대를 갖고 있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김 지사를 대표로 한 경북도 대표단은 지난 26일에는 러시아 이르쿠츠크국립대학교와 이르쿠츠크고려인협회를 방문했으며, 27일 오전에는 레프첸코 세르게이 이르쿠츠크 주지사와 면담하고 앞으로의 상호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르쿠츠크주는 동시베리아 지역의 행정, 문화, 경제 중심지이자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시베리아 교통 요충지로 경상북도와 20여 년간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이날 기념식에는 공무원, 해외 대표단, 지역 인사 등 800여 명이 참석하여 예술단 공연, 지역 아동 합창 등 다양한 공연이 마련됐다.

특히 경북도 대표단에는 80주년을 기념하고 양 지역 간 문화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경북도립예술단이 동행했으며, 한국의 부채가 갖는 멋과 아름다움을 마음껏 살려낸 부채춤을 선보여 현지인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지난 27일 러시아 이르쿠츠크주립 음악극장에서 열린 이르쿠츠크주 개주 80주년 행사에 서 블라디미르 키릴로프 상트페테르부르크 부시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 지사는 축사에서 지방외교의 중요성과 이르쿠츠크와의 20여 년간의 인연에 대해 강조하면서 앞으로의 기대감도 표현했으며, 오는 11월 개최되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을 소개하는 등 엑스포 홍보 도우미 역할도 자처했다.

특히 정부가 신 북방외교를 천명하고 러시아와 경제협력 강화와 전략적 관계를 맺는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러시아 이르쿠츠크와의 교류 강화는 국가적 차원에서도 의미가 깊다.

경상북도는 러시아, 중국, 북한 등 동북아시아 지역 진출에 거점을 확보하고 유라시아 대륙철도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지난해 6월 러시아 연해주와 우호 교류협정을 체결한 바도 있다.

김관용 도지사는 “지방외교의 역할이 날로 중시되고 있는 시점에서 해외 지방정부들과의 실질적인 협력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가고 지속적인 국제 교류를 통해 지역 경제성장 발판을 마련하는데 노력 하겠다” 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