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양식 경주시장 초청 ‘포항과 경주 어제와 오늘’ 특강

포항시 산하 공무원 600여명 참석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8일 18시37분  
포항시는 28일 최양식 경주시장을 초청한 가운데 대잠홀에서 공무원 600여 명을 대상으로 특강을 실시했다.
포항시는 28일 최양식 경주시장을 초청한 가운데 대잠홀에서 시 산하 공무원 600여 명을 대상으로 특강을 실시했다.

이날 강연에서 최 시장은 ‘포항과 경주 어제와 오늘’이라는 주제로 고대사를 통해 본 양 도시의 역사적 관계와 문화교류 등을 설명하고 이것이 어떻게 오늘날로 이어지게 됐는지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오천읍 원리의 근기국 지석묘, 중성리와 냉수리 신라비, 연오랑 세오녀 등 포항지역의 고대사 유적과 신화를 통해 포항이 어떻게 신라의 형성에 기여했고 단일국가로 발전했는지를 설명했다.

최 시장은 “오랜 옛날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경주와 포항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며 “앞으로도 상호 협력해 해오름동맹과 형산강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추진해 나가자”고 다짐하며 이날의 특강을 마무리했다.

이번 특강은 지난해 울산-포항간 고속도로 개통을 계기로 울산, 경주, 포항 3개 도시는 공동발전과 상생협력을 위해 결성한 해오름동맹의 일환으로 실시된 것으로, 오는 11월 6일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이 경주시를 찾아 특강을 할 예정이다.

한편 포항과 경주는 2015년 상생협약을 체결한 후 다방면에서 형산강프로젝트 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25일에는 ‘2017 경주·포항 행정협의회 정례회’를 개최해 포항-경주 자전거도로 조기 건설, 형산강 수질오염사고 위기관리시스템 구축과 같은 16개 사업 추진에 힘을 모으기로 하는 등 상생협력관계를 돈독히 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