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B "적폐청산 퇴행적 시도는 국익 해치고 결국 성공도 못해"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8일 20시09분  
‘적폐청산’ 입장 밝힌 이명박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정부의 전임 정권 ‘적폐청산’ 작업과 관련해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연합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28일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과 관련해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국민 추석인사’ 형식의 글을 올려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前前)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이 최근 여권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이 전 대통령은 “때가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향후 여권의 의혹 제기가 계속해서 이어질 경우 추가 대응할 것임을 예고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