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승엽 부인 이송정씨, 내달 3일 은퇴경기 시구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8일 21시45분  
이승엽의 부인 이송정 씨가 이승엽 은퇴경기 시구자로 나선다.

삼성은 다음달 3일 예정된 넥센 히어로즈와의 시즌 최종전을 마친 뒤 이승엽의 공식 은퇴식을 진행한다.

이날 경기에서 이승엽은 23년 현역 생활을 마감하게 된다.

은퇴 경기 시구는 2002년 이후 이승엽을 지켜온 이송정 씨가 맡게 돼 의미를 더했다.

이송정 씨가 던지는 공은 시포자로 이승엽이 나서 받는다.

지난 7월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올스타전에서 이승엽은 시포자로 나섰으며 두 아들이 시구와 시타를 담당했다.

이승엽은 “아내가 야구장에서 시구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어떻게 던질 지 나도 궁금하다”고 밝혔다.

이송정씨는 이승엽을 통해 “많은 야구팬 분들이 섭섭해 하시고 저 역시 많은 생각이 날 것 같다”며 “은퇴식 이후 이승엽이 선수가 아닌 남편, 아빠로서 완전히 돌아오는 출발점인 것 같기도 하다”고 전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