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도군 새마을지도자협의회 ‘흙살리기 전진대회’ 개최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9일 18시31분  
청도군 새마을지도자협의회는 폐 농약병과 폐비닐을 수거,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자원을 재활용하는 ‘흙살리기 전진대회’를 개최했다. 청도군 제공.
청도군 새마을지도자협의회(회장 정해용)는 지난 28일 청도 둥지웨딩컨벤션 앞마당에서 이승율 청도군수를 비롯해 각급 기관단체장, 도·군의원, 읍·면 새마을지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흙살리기 전진대회’를 개최했다.

‘흙살리기 전진대회’는 ‘후손들의 삶의 터전! 새마을지도자 흙살리기운동’의 일환으로 주변에 버려져 토양오염의 주범이 되고 있는 폐농약병과 농약 비닐을 대대적으로 수거해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수집된 폐농약병에 대한 환경보상금을 받게 된다.

이날 흙살리기 행사는 청도군 내 9개 읍면에서 수집된 1t 트럭 30여 대 분의 폐 농약빈병을 실은 차량이 행사장에 집결 후 환경보호 의지와 새마을운동 정신을 다지는 결의대회를 가진뒤 환경관리공단(영천시)으로 이동했다.

청도군과 청도군새마을회는 농약빈병 수거에 따른 환경보상금 수익금으로 지역 내 불우이웃들에 대한 봉사 활동과 새마을운동 세계화 사업에 재 환원하는 사업을 실시 할 계획이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새마을 운동발상지 청도군의 위상에 걸맞게 새마을단체의 솔선수범하는 활동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환경보호와 자원재활용,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수익을 창출해내는 이런 행사야 말로 우리가 추진 해 나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모범사례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