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계의 중심은 경주다

최양식 경주시장 등록일 2017년10월01일 16시19분  
▲ 최양식 경주시장
고대 이집트 파라오의 유적으로 유명한 누비아는 세계적인 ‘노천 박물관’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특히 3천 년이 넘은 람세스 2세의 아부 심벨 신전은 지금도 웅장한 모습으로 관광객들을 압도하고 있다.

저절로 경외심을 불러일으키는 거대한 누비아의 유적은 1960년대, 이집트의 댐 건설로 수몰 위기에 놓였다.

이때 유네스코가 나서서 세계 50여 개국과 힘을 모아 유적을 다른 곳에 그대로 옮겨 놓았다. 유네스코를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노력으로 인류의 오랜 역사가 담긴 고대 누비아 유적이 보존될 수 있었던 것이다.

이를 계기로 세계적인 문화유산의 보존과 보호를 위한 국제적인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져 갔다.

그 결과 1972년 유네스코는 ‘세계문화유산 및 자연유산에 관한 협약’을 맺게 되었고, 1993년 9월 모르코 페즈에서 전 세계 56개국이 모여 세계유산도시기구(OWHC)를 출범시켰다.

세계유산도시기구는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지니는 문화유산을 보유한 도시 간의 협의체로 현재 310개 회원 도시들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서는 유네스코에서 지정된 세계문화유산을 합리적으로 관리하고 새로운 유산목록을 업데이트하는 역할을 한다.

나아가 문화유산의 보존과 관리에 관한 정보와 전문지식의 교환과 협력을 통해, 회원 도시 간의 연대의식을 이끌어 내는 것이 최종 목표다.

이를 위해 세계유산도시기구는 세계총회와 지역사무처별 콘퍼런스, 워크숍 등을 개최하여 문화유산의 보전에 대한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을 3점이나 보유한 고대 신라왕조의 수도 경주는 2013년 세계유산도시기구의 일곱 번째 지역사무처로 이름을 올렸다.

이후 2015년 페루 아레키파에서 아시아태평양지역 최초로 세계유산도시기구 세계총회를 유치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2년의 오랜 준비 기간을 거쳐 10월 31일 ‘제14회 세계유산도시기구 세계총회’가 경주에서 역사적인 막을 올린다.

‘지역주민 참여를 통한 세계유산의 보존’이라는 주제로 전 세계 1천500여 명의 세계유산도시 시장단과 전문가들이 모여 서로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게 되는 것이다.

경주에서 열리는 세계총회는 주제에 맞게 지역주민들이 함께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박람회의 형태로 열린다는 점이 특징이다.

다양한 커뮤니티의 지역주민들이 참여해 함께 즐기는 축제 형식의 세계총회다. 이를 통해 실제로 문화유산과 더불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진솔한 어울림과 소통의 현장을 보여주게 될 것이다.

이를 위해 본회의 외에도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먼저 그동안 어깨동무 캠프를 통해 활동했던 국내 세계유산동아리 학생들이 함께 만나 의견을 교환하는 ‘유스포럼’이 열린다.

그리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 목록에 올라있는 유산을 보유한 도시들의 역량 강화를 돕는 워크숍도 개최된다.

특히 디지털기술을 활용한 문화유산 콘텐츠를 전시하는 ‘디지털헤리티지 특별전’과 회원 도시들의 다양한 매력과 정보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세계유산도시 홍보관’도 마련된다.

여기에 아태지역 회원 도시들의 전통 예술단 초청 공연으로 총회 기간 내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무엇보다도 이번 세계총회의 백미는 새롭게 준공된 월정교 야외무대에서 펼쳐지는 개막식이다.

웅장한 월정교를 배경으로 전통과 현대, 문화유산과 첨단기술, 자연과 사람이 함께 어우러지는 역사에 남을 장면이 연출될 것이다.

인류가 만들어낸 최고의 가을 속으로 여러분을 초대한다. 2017년, 세계문화유산의 중심은 단연코 경주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