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긴 연휴 아파도 걱정마세요"···응급의료체계 완비

비상진료기관·방역반 지정 운영···문 여는 약국정보 국번 없이 129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1일 17시46분  
2017062201010009041.jpeg
경북도는 30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10일간을 추석연휴 비상진료 대책 기간으로 정해 응급환자 및 일반환자 진료를 위해 응급의료체계를 가동한다.

또 감염병 발생시 신속한 대처와 확산방지를 위해 비상방역반을 운영한다.

도내 응급의료기관 32개소는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고, 병·의원 3천529개소를 당직의료기관으로 지정해 진료공백이 없도록 운영할 방침이다.

또 의약품 구입에 어려움이 없도록 약국 4천430개소를 휴일지킴이 약국으로 지정·운영하고, 닥터헬기(응급의료 전용헬기)는 교통사고 등으로 인한 중증외상환자와 취약지역 중증응급환자 이송을 위해 상시 출동대비 태세를 갖춘다.

연휴 기간 문을 연 병원, 약국정보는 보건복지콜센터(국번 없이 129), 119구급상황관리센터(국번 없이 119), 경북도 및 시군 보건소 홈페이지, 응급의료정보센터(www.e-gen.or.kr)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가까운 병원, 약국 위치를 지도에서 보여주는 ‘응급의료정보제공’앱을 이용하면 진료시간과 진료과목 정보도 조회 할 수 있다.

경북도는 귀성객 대이동, 명절음식 공동섭취, 해외 여행객 증가 등으로 감염병 집단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 시·군 보건소에 27개 비상방역반을 운영한다.

비상방역반은 병·의원, 약국, 통·리·반장 등으로 구성된 질병정보모니터망과 감염병 표본감시의료기관을 통해 집단감염병 발생현황을 신속히 파악하여 역학조사반을 출동시키고 해외유입 감염병의 확산방지를 위해 오염지역 입국자 추적관리를 강화한다.

권영길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평년보다 길어진 추석연휴 동안 비상진료 및 휴일지킴이 약국 운영에 협조한 지역의사회 및 약사회에 감사를 표하며 도민과 귀성객들이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감염병 예방과 진료공백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지역 응급의료기관

안동병원, 차의과학대학교부속 구미차병원, 포항성모병원, 포항세명기독병원, 동국대학교의과대학경주병원, 김천제일병원, 안동성소병원, 순천향대부속구미병원, (의)동춘의료재단문경제일병원, 경상북도포항의료원, 에스포항병원, 포항선린병원, 경상북도김천의료원, 경상북도안동의료원, 구미강동병원

선산제일병원, 영주기독병원, 영주가톨릭병원, 영남대학교부속 영천병원, 상주적십자병원, 상주성모병원, 문경중앙병원, (의)서명의료재단세명병원, 경산중앙병원, 영남제일병원, 청송군보건의료원, 청도대남병원, 고령영생병원, 성주무강병원, 예천권병원, 울진군의료원, 울릉군보건의료원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