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부·영동·중부내륙 모든 차로 이용 가능

추석 연휴 고속도로 시설개량공사 임시 중단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1일 17시46분  
고향가는길 소통원활 추석 연휴 둘째 날인 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궁내동 서울톨게이트 하행선(왼쪽)의 소통이 원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전 9시께 정체가 시작돼 오후 5∼6시 절정을 이룬 뒤 오후 11시∼자정 사이 해소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연합
추석 연휴 기간 중부·영동·중부내륙고속도로 시설개량공사가 중단돼 모든 차로 이용이 가능하다.

한국도로공사는 추석 명절 특별교통소통 대책 기간인 9월 29일부터 10월 9일까지 11일간 중부·영동·중부내륙선의 시설개량공사를 중단하고 전차로 통행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부·영동·중부내륙고속도로 시설개량공사는 노후화된 고속도로 시설물을 신설 고속도로 수준으로 개선해 안전성을 높이고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으로, 올 12월 말까지는 교통차단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중부내륙고속도로(괴산나들목~충주분기점) 구간은 오는 10월 내 준공을 목표로 마무리 공사 중에 있으며, 중부(호법∼하남분기점)·영동(여주∼강릉분기점)고속도로도 10월 말까지 장기차단 공사를 대부분 마무리하고 이후에는 단기 차단 방식으로 잔여 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11월 이후에는 대부분 구간에서 2개 차로를 이용할 수 있어 차량 흐름이 한결 나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임시 중단된 개량공사는 10월 10일 07시부터 재개될 예정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추석 연휴 이후 공사구간을 지나는 운전자들은 출발 전 교통정보 확인 후 정체 시 우회도로를 적극적으로 이용해 달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