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름달 같은 반가운 얼굴들로 환하길"

청와대 홈페이지·페이스북 등에 문 대통령 추석인사 영상 공개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1일 18시23분  
문 대통령, 이해인 수녀 시 인용 추석 인사…“남녀 모두 즐겁길”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올 한가위는 여성과 남성이 모두 함께 즐거우면 좋겠다”며 추석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해인 수녀의 시집 ‘기쁨이 열리는 창’을 펼쳐 들고 청와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트위터·유튜브 계정을 통해 인사말을 전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연휴 첫날인 1일을 맞아 “추석 내내 온 집안이 보름달 같은 반가운 얼굴들로 환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들에게 보내는 추석인사영상 메시지에서 “한가위가 다가온다. 올 한가위는 여성과 남성이 모두 함께 즐거우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르신이 젊은이들에게 ‘못 해도 괜찮다’고 젊은이가 어르신에게 ‘계셔주셔서 힘이 난다’며 서로 진심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며 “긴 연휴에도 국민이 안전하고 편하게 쉴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 말미에 이해인 수녀의 시집을 들고 ‘달빛기도’를 낭독했다.

문 대통령은 “너도 나도 집을 향한 그리움으로 둥근 달이 되는 한가위”라며 “우리가 서로를 바라보는 눈길이 달빛처럼 순하고 부드럽기를 우리의 삶이 욕심의 어둠을 걷어내 좀 더 환해지기를 모난 미움과 편견을 버리고 좀 더 둥글어지기를 두 손 모아 기도하려니”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방 중 한 곳을 방 찾아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