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벼랑끝 대결속 대화 ‘물꼬’ 터나

틸러스 미 국무 "북과 2~3개 직접 대화채널 갖고 이야기 중"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1일 18시45분  
청와대는 1일 렉스 틸러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과 2~3개의 채널을 열어놓고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한·미 양국 정부는 대(對)북한 접촉 채널 유지 노력에 관해 긴밀히 협의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한·미 양국 정부는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이 필요하다는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어 ”우리 정부는 기회 있을 때마다 대화를 통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해 왔다“며 ”대화는 미·북, 남·북 등 양자 대화와 다자 대화를 포함, 여러 형식이 병행돼 추진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다만 ”그러나 미 국무부 대변인이 어젯밤 밝혔듯이 북한은 진지한 대화에 관한 아무런 관심을 표명해 오고 있지 않다“며 ”미 정부는 오토 웜비어 사망 이후, 억류 미국인 석방 등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과 조용한 접촉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앞서 중국을 방문 중인 틸러슨 장관은 30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예방한 뒤 미 대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북한에) ‘이야기하고 싶은가’라고 묻고 있다. 우리는 평양에 여러 접촉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우리는 평양으로 통하는 2~3개의 채널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그들과 이야기할 수 있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