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제역·AI 유입 원천차단 ‘총력전’

경북도, 내년 5월까지 특별방역 돌입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1일 20시11분  
경북도는 1일부터 내년 5월 31일까지를 구제역 및 AI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차단방역에 총력전을 펼친다.

특별방역대책기간 동안 경북도, 동물위생시험소, 축산기술연구소, 도내 전 시·군, 축종별 관련단체에 가축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운영하며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한다.

또 방역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경북도·시군·가축위생지원본부 및 축산관련 단체 등으로 구성된 특별방역 태스크포스를 운영해 도내 방역 추진상황 점검·분석·취약사항 발굴로 개선된 방역대책을 현장에 적용할 방침이다.

특히 관행적으로 해오던 점검형태를 탈피하고 차단방역의 행정력 집중 과제를 정해 차단방역의 기초부터 착실히 다져갈 계획이다.

구제역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백신접종이 중요한 만큼 9월 실시중인 소 및 염소에 대한 일제 백신접종을 조속히 완료하고 구제역 백신 항체형성률 저조농가에 대한 점검과 지도감독 등 백신접종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감염의심축의 조기 발견을 위해 예찰검사(NSP항체) 확대와 맞춤형 현장교육, 상담강화, 홍보 등 농가 방역의식 개선 및 현장소통을 통해 농가에 대한 방역대책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AI 차단방역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가금축종·사육환경·방역여건 등에 적합한 방역대책을 수립·추진한다.

특별방역기간 동안에 가금농가에 대한 예찰 및 소독강화는 물론 방역취약농가 및 특수가금 사육농가 대해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관리하고, 오리농가 가금이동 승인, 가금거래상인 관리, 도축장에서 출하가금에 대한 항원검사 등 AI바이러스 유입차단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내년 2월 평창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강원도 인접 시군인 영주시와 봉화군 거점소독시설 운영을 강화 할 계획이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축산 농가는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정기적인 농장 소독, 모든 우제류 농가에 대한 철저한 구제역 예방접종, 외부인과 차량의 출입통제, 구제역·AI 의심 가축은 발견 즉시 관할 시·군 또는 동물위생시험소로 지체 없이 신고(1588-4060)하고 도민들은 축산농가 와 철새 도래지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