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대우, CJ대한통운과 해외 물류사업 함께 뛴다

국내외 물류사업 협력 MOU 체결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2일 08시58분  
29일 포스코대우 김영상 사장(오른쪽)과 CJ대한통운 박근태 사장이 MOU 체결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종합사업회사인 포스코대우와 종합물류기업인 CJ대한통운이 물류사업 협력에 나선다.

포스코대우는 지난달 29일 서울 CJ인재원에서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과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CJ대한통운과 국내외 물류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국내외 물류 경로 공동 개발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해 해외 물류 거점을 상호 활용하고 물류사업 협력이 가능한 전략지역에서 공동으로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국내외에서 철강·석유화학·대형 프로젝트 관련 물류 사업을 운영하며 전문 노하우와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종합물류기업이다.

이날 김영상 사장은 “포스코대우의 해외 사업 네트워크를 활용한 신규 비즈니스 발굴 역량과 CJ대한통운의 국내외 물류사업 운영 노하우가 더해져 사업 확대 등의 시너지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근태 사장도은 “정보 교환과 물류거점 활용 등은 물론 해외 전략지역 동반진출과 같은 상호 신뢰에 기반하는 긴밀한 전략적 협력체계를 만들어 나가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대우는 기존 사업인 자원개발·철강 및 식량 사업 등과 물류사업을 연계해 항만개발·수입저장시설 확보·전략국가의 내륙물류 등 다양한 사업으로의 밸류체인(Value Chain)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