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령 성산면, LNG발전소 유치 주민추진위원회 발족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2일 17시05분  
경북도·고령군·대림산업이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 고령군 성산면 오곡리 LNG발전소 조감도. 고령군제공
경북 고령군 성산면 일원 마을주민들이 ‘청정가스복합 화력발전소’ 유치를 위해 주민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

성산면 오곡리를 비롯한 인근 주민으로 구성된 추진위원회는 지난달 29일 “2013년부터 추진돼온 LNG(액화천연가스)발전소 조성사업이 주민합의를 기초로 해 순조롭게 진행되면 지역경제 전반에 큰 변화가 기대되므로 올 연말 발표될 정부의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발전소 유치목적의 취지를 밝혔다.

정부의 탈 원전정책이 LNG발전소 건립 등 대체에너지 정책으로 변화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주민의 자발적인 유치운동 전개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최근 청와대는 원전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대통령직속으로 전환하고, 탈 원전정책의 세부내용 등을 포함한 8차 전력수급계획을 올해 말까지 확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100% 민간자본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지난 2013년 경북도, 고령군, 대림산업㈜이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고령군 성산면 오곡리 일원 약 22만㎡ 부지에 1천700MW급의 전력생산에 총사업비 1조5천억 원이 투입된다.

추진위원회와 마을주민은 연간 50억 원의 지방세수와 주민지원사업비 등 30여 년간 2천여억 원의 경제효과, 발전소건설에 연인원 30만 명의 고용효과, 발전소운영 시 상시근로자 200여 명의 고용창출, 그리고 40∼50% 이상의 지역주민 우선채용 계획 등 전체적인 인구증가와 더불어 지역발전의 호기를 기대하고 있다.

또 발전소홍보관 건립계획은 고령군 대가야역사문화관광과 연계한 관광시너지 효과도 크게 높일 것으로 전망했다.

발전소 건립 예정지인 성산면 오곡리 일대는 기존 변전소가 있어 별도의 송전탑 건설이 필요 없고, 낙동강의 풍부한 발전용수 공급, 낙동강 산업단지벨트에서의 양질의 산업용 전기 수요, 청정가스공급시설 설치 등 발전소 건립에 최적의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청정가스복합 화력발전소 조성사업은 동고령산업단지 등 6개 산업단지와 2개의 고속도로가 교차되는 영·호남 관문의 동고령IC물류단지 건설 등과 더불어 고령발전 100년의 초석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의 조기완공을 위해 분야별로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