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67.7%…5주 만에 반등

리얼미터…민주 49.7%, 한국 17.1%, 국민의당 6.6%, 바른정당 5.6%, 정의당 6%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2일 17시46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60% 후반대로 5주 만에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일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지난달 25∼29일 성인 2천523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67.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4주 동안의 하락세를 멈추고 2.1%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부정 평가는 26%, 모름 또는 무응답은 6.3%로 집계됐다.

일간집계로 보면 문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70.2%로 상승해 조사일 기준 17일 만에 70%대를 회복했다가 그 뒤 28일 67.1%, 29일 66.5%로 각각 떨어졌다.

리얼미터는 “지난주 초·중반 청와대의 여야대표 회담 추진이 일부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쳐 반등세를 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후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조사 등과 관련해 보수야당의 ‘정치보복 공세’가 이어지면서 보수성향의 유권자 일부가 이탈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56.2%·11.0%p↑), 광주·전라(82.7%·5.7%p↑), 서울(69.4%·3.1%p↑), 부산·경남·울산(64.3%·2%p↑) 등에서 상승했다.

반면 대전·충청·세종(62.6%·4%p↓)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82%·5.5%p↑), 50대(60%·2.9%p↑), 60대 이상(47.5%·2.9%p↑)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정당지지도는 민주당이 1%포인트 하락한 49.7%로 1위를 지켰다.

자유한국당은 0.3%포인트 상승한 17.1%를 기록했다. 이어 국민의당 6.6%(1.1%p↑), 바른정당 5.6%(0.8%p↓), 정의당 6%(0.8%p↑)의 지지율을 보였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