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해 국내 테러 위협 13건…광역단체 7곳, 테러대응구조대 無"

바른정당 홍철호 의원 소방청 자료 분석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5일 00시45분  
올해 국내에서 테러 위협·의심 사건이 13건이나 발생했지만, 7개 광역단체는 현행법에서 정하는 테러대응구조대조차 갖추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홍철호 의원은 4일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 말까지 발생한 테러 위협·의심 사건으로 테러대응구조대가 출동한 사례는 서울 5건, 인천 3건, 대구 2건, 울산·경기·광주 각각 1건 등 총 13건이었다.

신고 유형별로는 폭발물 위협 및 의심이 9건(69%)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백색 가루 이용 생물테러 의심 3건, 총기 난사 위협 1건 등이었다.

현행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은 각 시·도 소방본부에 의무적으로 테러대응구조대를 설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올해 7월 말 기준 전국 광역단체 18곳 중 테러대응구조대가 있는 곳은 서울·대구·부산 등 11곳(61%)에 불과했다.

홍 의원은 “대전·세종·강원·전북 등 7곳의 광역단체에는 테러대응구조대가 설치돼 있지 않아 테러 발생 시 효과적인 구조활동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특히 “우리나라도 언제든지 대형 테러의 표적이 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갖고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테러사건 유형별로 여러 가지 상황에 대비하고, 세부 대응 전략과 대책을 매뉴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