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푸틴 "2001년 방북때 김정일이 원자탄 보유 밝혀…이제 수소탄"

대북제재 효용성에 의문 제기…"대북 선제타격, 목표물 맞힐지 불확실"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5일 00시45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이미 지난 2001년에 당시 북한의 최고지도자였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으로부터 북한의 핵무기 존재에 대해 들었다고 밝혔다.

2001년은 북한이 처음으로 핵무기 보유를 공식 선언한 2005년 2월보다 훨씬 이른 시점이다.

타스·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 에너지 포럼 전체회의에 참석해 연설하며 “2001년 일본으로 가는 길에 북한에 들러 현 북한 지도자의 아버지(김정일 국방위원장)와 만났으며 그가 당시 내게 ‘원자탄을 보유하고 있다. 단순한 대포로 그것을 서울까지 쉽게 날려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은 2017년이다. 북한은 지속적 제재 상황에서 살고 있지만 이제 원자탄이 아닌 수소탄을 갖고 있다. 또 단순한 대포가 아니라 사거리 2천700km의 중거리 미사일과 사거리 5천km의 미사일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사회의 계속된 대북 제재가 북한의 핵 개발을 막지 못했음을 지적한 것이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 일각에서 제기되는 북한 핵시설 예방타격론과 관련해 “무장해제를 위한 타격을 가할 순 있겠지만 목표물을 맞힐지는 불확실하다”면서 “북한은 폐쇄된 나라이기 때문에 어디에 무엇이 있는지 100%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이라고 회의론을 폈다.

그러면서 미국과 북한 간의 적대적인 수사를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푸틴은 “모든 당사국의 수사가 완화돼야 한다. 미국과 북한, 북한과 다른 역내 국가들과의 직접 대화를 위한 길이 열려야 한다”면서 “이 경우에만 균형 잡히고 수용 가능한 해결방안이 찾아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통한 합의를 훼손하려는 북한의 행동을 규탄한다”면서도 “대북 제재로 문제를 해결하기는 불가능하다”면서 협상론을 거듭 제안했다.

러시아와 북한 간 경제협력이 미미한 수준에 머물고 있음도 강조했다.

푸틴은 “북한과 러시아의 통상·경제 관계는 사실상 없는 것과 같다”면서 “우리는 1분기에 4만t의 석유를 북한에 공급했다. 이는 제로나 마찬가지다. 공급사는 지역에 기반을 둔 소규모 회사들이다. 어떤 (지속적 공급) 루트도 없다”고 설명했다.

러시아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는 4만 명 정도라고 소개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내년 대선 출마와 관련, 아직 출마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미-러 관계에 대해선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나, 테러와의 전쟁에 대한 러시아와 미국의 (공통) 관심이 양국 간의 관계를 증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밖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인물은 다른 사람의 이익을 침해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에 있는 많은 친구가 양국 간의 관계를 증진하게 할 것”이라고 기대를 표시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