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폭풍 전 고요' 의미 질문에 이틀째 "알게 될 것"

‘군사적 행동 외 다른 걸 뜻하냐’는 물음에 "두고 보자"며 회피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7일 09시54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군 수뇌부 회의에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왼쪽)이 지켜보는 가운데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목표는 비핵화”라면서 북한 독재정권의 미국과 동맹국들에 대한 인명손실 위협을 용납할 수 없으며 필요하다면 예방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이 순간이 “폭풍 전의 고요일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군 수뇌부와 회동한 후 의미심장한 듯이 내뱉은 ‘폭풍 전 고요’(the calm before the storm) 발언의 의미에 대해 이틀째 함구해 궁금증을 키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제조업 선포식 행사장으로 가던 중 기자들이 ‘폭풍 전 고요’ 발언의 의미가 뭐냐고 묻자, 잠깐 멈춘 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자들이 ‘군사적 행동 말고 다른 걸 의미하느냐’라고 물었으나, 그는 “두고 보자”라고 한 후 자리를 떴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할 때 “두고 보자”라는 표현을 주로 쓴다.

그는 전날 백악관에서 안보 라인 수뇌부가 참석한 가운데 북한과 이란 문제에 대한 회의를 마친 뒤 사진 촬영을 위해 자세를 취하면서 기자들에게 “이게 뭘 나타내는지 아는가”라고 물은 뒤 “폭풍 전의 고요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취재진이 “폭풍‘이 무슨 의미이냐, ’이슬람국가‘(IS)냐, 북한이냐, 이란이냐”라고 물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 참석자들을 가리키며 “우리에겐 세계 최고의 군인들이 있다”고 답했다.

이에 기자들이 ’폭풍‘의 의미를 재차 묻자 그는 “알게 될 것”이라고만 답하고 더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 회의에는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4성 장군 출신인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조지프 던퍼드 미 합참의장, 폴 셀바 합참차장 등 국방·안보 수뇌부들이 모두 참석했다.

특히 수수께끼 같은 ’폭풍 전 고요‘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다양한 군사적 옵션을 신속히 제공해 달라고 지시한 뒤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됐다.

그는 회의에서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목표는 비핵화다. 북한이 상상할 수 없는 인명손실을 가하겠다고 위협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면서 “그런 일이 벌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가 해야만 하는 일을 할 것이다. 필요하다면 그것은 실행될 것이다. 나를 믿어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군 수뇌부에게 “나는 여러분이 내게 폭넓은 군사옵션을 제공하기를 기대한다. 필요할 때, 훨씬 더 빠른 속도로”라고 주문했다.

외신들은 ’폭풍 전 고요‘ 발언이 최근 긴장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북한과의 문제를 언급한 것일 수도, 아니면 트럼프 대통령이 ’파기‘를 위협해 온 이란 핵협정과 관련된 것일 수도 있다고 해석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