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대 실업자 5명중 1명 취업 무경험 '순수 실업자'

외환위기·금융위기 때보다 취업 경험없는 실업자 비중 높아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7일 09시54분  
8월 취업을 한 번도 해보지 못한 20대 실업자 비중이 역대 최고를 찍었다.

7일 통계청에 따르면 8월 20대 실업자는 39만명이었고 이중 취업 무경험 실업자는 7만2천명이었다.

20대 전체 실업자의 18.5%가 취업 자체를 해본 적이 ‘순수 실업자’인 셈이다.

계절성을 배제하기 위해 8월 기준으로만 비교하면 20대 실업자 중 취업 무경험 실업자 비중은 1999년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높았다.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인 1999년 8월 10.0%보다 8.5%포인트(p)나 높은 것이다.

8월 기준으로 보면 20대 실업자 중 취업 무경험자의 비중은 2012년까지 주로 한 자릿수를 기록했다.

글로벌 금융위기이던 2008년(9.7%)과 2009년(7.3%)에도 10명 중 한 명에도 못미쳤다.

그러나 2013년 13.4%로 뛰더니 2014년(11.1%), 2015년(13.3%) 연속으로 두 자릿수를 찍었다.

이어 지난해 8월 17.6%까지 치솟더니 올해 또 올랐다.

15∼29세로 연령층을 확대해봐도 비슷한 모양새다.

이 연령대 실업자 중 취업해보지 않은 실업자는 1999년 8월 13.5%에서 올해 8월 19.7%로 6.2%포인트 상승했다. 역시 8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였다.

외환위기나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청년층 입장에서는 최근이 취업의 첫 문턱을 넘기가 더 어려워진 셈이다.

청년들을 위한 질 좋은 일자리가 없다 보니 청년들이 취업 준비에 더 오래 매달릴 수 없는 현실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김두순 한국고용정보원 전임연구원은 “노동시장 이중구조가 심하고 이동에 제약이 있다 보니 처음에 어느 직종에 들어가느냐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시간을 많이 투자하더라도 대기업, 공공부문 등 좋은 직장에 들어가려는 청년들이 많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IMF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를 지나며 고용구조에 서서히 이같은 영향이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