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인적자본 세계 27위…능력 최상위, 노동참여 하위권

전년比 5계단↑…문해·산술력 1위, 청장년 노동참여율 100위권 밖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07일 09시54분  
한국의 인적자원 활용 능력이 전 세계 130개국 가운데 27위로 상위권에 올랐다.

한국은 문해력이나 고등교육 이수 등 능력 및 계발 면에서는 최상위권을 지켰지만, 노동참여율이나 성별 격차 등 인적자본 배치 부문에서는 낮은 점수를 면치 못했다.

7일 세계경제포럼(WEF)의 ‘2017 글로벌 인적자본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인적자본지수는 69.88점으로 130개국 가운데 27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76.89점보다는 점수가 하락했지만, 순위는 오히려 32위에서 27위로 다섯 계단 상승했다.

WEF는 각국의 연령별 그룹을 0∼14세, 15∼24세, 25∼54세, 55∼64세, 65세 이상 등 다섯 개 그룹을 나누고 각각의 학습과 고용, 계발, 현황을 0(최악)에서 100(최선)으로 평가했다.

세부 항목별로는 15∼24세의 문해 능력과 산술 능력이 100점을 기록해 130개국 가운데 1위를 기록했다.

15세 이상 64세 이하의 초등 교육 및 중등 교육 이수율은 모두 85점 이상이었고 15∼24세의 고등교육 등록률은 세계 2위 수준으로 집계됐다.

한국이 상대적으로 열세를 보인 부분은 인적자원 배치였다.

15∼24세의 노동참여율은 28.1점에 불과해 130개국 중 120위로 꼴찌 수준이었다. 25∼54세의 노동참여율 역시 101위였다.

출산과 육아로 발생하는 이른바 ‘경단녀’(경력단절여성) 현상을 반영하듯 한국의 고용 성별 격차도 전체 점수를 낮추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남녀 고용 성별 격차는 15∼24세에는 100점으로 세계 1위였지만 25∼54세에는 72.5점으로 뚝 떨어지면서 85위를 기록했다.

전체 순위에서 1위는 노르웨이(77.12점)가 차지했고, 핀란드(77.07점), 스위스(76.48점)가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전 세계 인재를 끌어들이는 미국(74.84점)이 4위였고 덴마크(74.40점)가 5위였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싱가포르가 11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고 일본은 17위, 중국은 34위였다.

WEF는 한국과 일본은 노령층의 학업적 성취도가 높아 좋은 점수를 얻었지만, 지속적인 고용 성별 격차 탓에 전 연령층에서 노동참여율이 떨어진다는 점이 순위를 끌어내린다고 지적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