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포항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이래서야

관광객들, 편의시설 없어 큰 불편·쓰레기 더미에 '눈살'

순회취재팀 김재원 기자 jw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17일 21시38분  



포항시가 동해안 해안경관을 활용해 만든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이 편의시설부족과 관리문제로 관광객들의 외면을 받고 있습니다.

포항시는 지난해 7월 72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청림초등학교에서부터 장기면 두원리까지 58.3㎞의 해안둘레길 조성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아름다운 동해안의 경관과 기암괴석을 구경할 수 있도록 꾸며진 이 해안둘레길은 포항의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됐습니다.

이를 위해 포항시도 오는 28일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개통을 기념해 ‘터벅터벅 포항 호미반도를 걷다’ 해안둘레길 걷기 축제를 열기로 하는 등 둘레길 활성화에 발 벗고 나섰습니다.

하지만 정작 해안둘레길을 찾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은 아쉬움을 토로했습니다.

60㎞에 다다르는 긴 코스에도 불구하고 잠시 앉아서 휴식을 취할 공간이나 식수대 등 목을 축일 만한 시설을 찾기 어려웠다는 것입니다.

걷다 지친 관광객들은 둘레길 사이 자갈길에 옷을 깔고 앉았고 물이나 음료수를 사 먹을 자판기나 가게가 없어 일부 관광객은 인근 민가에서 물을 얻었습니다.

제주 올레길이나 영덕 블루로드와 같이 힐링의 장소로 전국의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지만 기본적인 편의시설조차 마련되지 않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둘레길을 따라 쌓인 쓰레기도 문제로 지적됐습니다.

바다에서 떠밀려온 빈 식용유 통, 폐어구, 라면 봉지, 음식물 쓰레기들이 해안에 널린 모습은 둘레길 곳곳에서 볼 수 있었고 인근 펜션과 민가에서 나온 쓰레기들은 불에 반쯤 탄 채 검게 그을려 방치되고 있었다.

▶스탠딩
보시는 것처럼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주변에 쌓인 쓰레기들로 관광객들의 눈살을 지푸리게 하고 있습니다.

또 정식 개통도 전에 나무데크가 파손 된 곳이 발견되는 등 앞으로 둘레길 관리문제도 제기됐습니다.

▶노경희 / 포항 장성동
이런 좋은 공간이 많은 부분들이 쓰레기로 흐트러진 모습을 보기에 안타까운데요. 정말 이 멋진 경관을 감상하기 위해서는 시에서 조금 더 쓰레기라던지 그런 부분들이 치워지고 개선됐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이에 대해 포항시는 1구간인 청림-도구 구역에 그늘막 등 휴게시설 등을 보완하고 해안가 쓰레기 문제도 해결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정동재 / 포항시 관광개발팀장
해안 특성상 햇빛을 피할 수 있는 장소가 많이 부족한 게 사실이거든요. 우리가 인지를 하고 있고 그것에 대해서 예산을 확보를 해서 추가적으로 지금 그늘막이나 쉼터 이런 것을 추가적으로 설치하려고 계획을 하고 있습니다. (쓰레기 문제에 대한) 대책은 지금 여러 부서에서 협업을 해서 추진 중에 있습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원 기자

    • 김재원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