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국제오페라축제, 티켓 한장으로 세 편 즐겨요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18일 17시10분  
오페라 ‘수녀 안젤리카’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리골레토’에 이어 대구오페라하우스와 대만국립교향악단이 합작한 푸치니의 ‘일 트리티코’가 26일과 28일에, 대구오페라하우스 제작 베르디의 ‘아이다’가 11월 3일과 4일에, 폐막작으로 2009년에 초연한 창작오페라를 보완해서 새롭게 탄생시킨 작품 ‘능소화, 하늘꽃’이 11월 10일과 11일에 공연될 예정이다.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오페라대상 시상식과 함께 진행되는 폐막행사는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서거 10주년을 기념하는 콘서트로 진행되며, 세계적인 소프라노 안젤라 게오르규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바리톤 고성현 등이 출연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축제에는 한 장의 티켓으로 세 편의 오페라를 감상할 수 있다.

오페라 ‘외투’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두 번째 메인오페라는 푸치니의 단편 오페라 모음집 ‘일 트리티코 Il trittico’다. 교회에서 제단에 올리는 세 폭짜리 그림을 일컫는 ‘트립틱 Triptych, 삼면화(三面畵)’이라는 단어를 이탈리아식으로 표기한 단어 ‘일 트리티코’는 푸치니가 위대한 시인 단테의 시편 ‘신곡’ 중 ‘지옥’편, ‘연옥’편, ‘천국’편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한 단막오페라 모음집으로, 죽음에 관한 다양하고 깊은 통찰을 담고 있다.

특히 ‘천국’편에 해당하는 ‘잔니 스키키’는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O mio babbino caro’ 등 유명한 아리아와 재미있는 스토리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단막오페라이지만 ‘외투’와 ‘수녀 안젤리카’의 경우에는 쉽게 만나볼 수 없었다는 점, 또한 세 편을 한꺼번에 공연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는 점에서 오페라 애호가들에게 더욱 매력적인 작품이 될 것이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이번 ‘일 트리티코’는 대만 최고의 연주단체이자 오페라 및 콘서트 역시 활발하게 제작하고 있는 대만국립교향악단이 대구오페라하우스와 처음으로 합작하는 작품이며 지난 7월, 대만국립교향악단의 시즌 기획공연으로 한국 성악가들과 함께 무대에 올라 큰 호응을 얻었던 프로덕션이다. 세 편의 오페라를 하루 만에 공연하기 위해 특별히 제작된 세트는 컨테이너로 총 8대에 이르는 초대형 규모를 자랑한다.

여기에 세인트루이스 오페라극장의 예술감독이자 북미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출가 중 하나인 제임스 로빈슨(James Robinson)이 연출을, 베르디 국립음악원 교수인 마에스트로 아달베르토 토니니(Adalberto Tonini)가 지휘를 맡았으며, 전국 단위의 오디션을 거쳐 선발한 실력파 성악가들은 물론 신인성악가들을 적극 기용해 어느 배역 하나도 허투루 채우지 않았다.

이번 축제의 각 공연 티켓은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www.daeguoperahouse.org)와 인터파크(http://ticket.interpark.com)를 통한 온라인 예매 및 전화(053-666-6000)예매가 가능하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