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 영구개최 기반 마련

경주시-유소년연맹 MOU 체결···경기장 상업광고 등 근거 마련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18일 21시10분  
경주시가 15년 간 이어져 온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영구개최의 기반을 마련했다. 사진은 올해 대회 U-12 E그룹 우승팀인 제주동초가 헹가레를 하고 있는 모습.
경주시가 지난 15년간 이어져 온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영구개최의 기반을 마련했다.

경주시는 18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15주년을 맞은 화랑대기 평가 보고회를 갖고, 이 대회를 영구 개최키 위해 한국유소년축구연맹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업무협약체결을 통해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에 최근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유소년 클럽팀을 포함한다는 내용을 명시해 대회 영구개최의 탄탄히 기반을 마련했다.

아울러 영구개최를 위해 필요한 경기장 확보 및 시설개선에 시가 노력해야 한다는 의무사항도 포함했으며, 경기장 내외 상업광고를 할 수 있는 근거 조항을 마련해 시설운영 주체인 시설관리공단에서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 시는 내년도에 외동운동장, 화랑마을, 용간공단 내에 축구구장을 새로 조성하고 내남체육공원과 알천4구장을 정식구장으로 정비키로 했다.

또한 시민운동장과 축구공원의 노후화된 조명시설 교체, 폭염대비 쿨링포그 설치 등 축구 인프라를 대폭 확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구장 관중석 그늘막도 태양광으로 교체해 전기료 절감 등 정부 에너지 정책에 적극 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업무협약 체결에 앞서 열린 보고회에서 박진기 위덕대 건강스포츠학부 교수는 지역의 축구 경기장이 지난 2003년 8개소에서 현재 23개소로 늘어나 어느 도시보다 축구인프라가 잘 구축됐다고 강조했다.

또한 화랑대기가 지역에 미친 경제파급효과도 올해 400억을 비롯해 총 3천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함께 도시 이미지 개선에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고했다.

향후 발전 방향으로는 스포츠 마케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대회참가자와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수행해 상호 협력 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과 축구와 천년고도 경주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교육을 통해 우수한 스포츠인재양성 프로그램을 주문했다.

최양식 시장은 “올해 대회기간 중 46만여 명이 경주를 찾아 400억 원의 경제 유발효과를 발생했다”며 “내년에는 찾아오는 선수와 학부형들이 경주의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도록 획기적으로 시설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