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경북 문화유산답사기]12.포항 구 삼화제철소 고로

이연주 시민기자 cho@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19일 20시03분  

공업, 철강의 도시 포항에는 포스코라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제철기업이 있습니다. 포스코는 우리나라의 제철 기술, 포항제철소의 건설사, 포스코의 신기술 등 포항을 대표하는 포스코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역사관을 만들어 두었습니다. 그리고 이 곳에서 우리나라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구 삼화제철소 고로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포스코 공장부지 안에 위치한 구 삼화제철소 고로는 등록문화재 제 217호로 1943년경에 설립된 용광로로 현존하는 것 중 가장 오래 된 것입니다. 1973년에 폐쇄된 일본의 고레가와 제철이 강원도에 공장을 건립 한 후에 설치한 8개의 고로 중 마지막 하나로 광복 이후에 삼화제철소로 이름이 변경되었습니다.

Still1019_00001.jpg
▲포항 구 삼화제철소 고로(등록문화재 제217호)

높이 25m, 지름 3m의 규모로 당시 남한에 지어진 용광로 중에 유일하게 남아 있는 것입니다. 또한 포항제철이 건립되기 전까지 국내에서는 유일한 용광로로 하루에 20톤가량의 선철을 생산했다 하니 우리나라의 철강 산업의 시초가 되었다 할 수 있겠습니다.

포스코는 이 삼화제철소 고로가 근대 제철공업 발달사와 제철기술을 알려주는 중요한 산업시설물로써 산업적·역사적 가치가 크다고 판단해 1993년에 이를 인수하여 원형을 복원해 보관하다가 2003년 4월에 포스코 야외 전시관에 전시해 두었다고 합니다.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산업 중 하나가 된 철강 산업. 떠오르는 여행의 명소 포항에서 한국 근대 제철산업의 근원을 알아보는 이색적인 여행도 참 좋을 것 같습니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석 기자

    • 조현석 기자
  • 뉴미디어국장 입니다. 인터넷신문과 영상뉴스 등 미디어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010-5811-4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