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고리 5·6호기 공사 재개…신한울 3·4호기, 천지원전 향방 관심

영덕·울진 주민들, 정부 지역 여론 홀대에 불만 팽배

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20일 18시13분  
사진은 신한울 1,2호기 건설 모습.
신고리 5·6호기가 공사 재개로 전환되면서 신한울 3·4호기와 천지 1·2호기 건설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미 정부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론화에 앞서 신규 원전은 백지화한다는 방침을 밝힌 만큼 앞으로의 운명은 대체로 어두운 상황이다.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에도 불구, 해당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찬·반 의견이 분분하다.

일부에서는 이번 계기로 인해 신한울 3·4호기와 천지원전 건설 백지화가 확정될 위기에 직면하면서 정부가 국민 여론을 의식해 정작 해당 지역민의 목소리는 홀대하고 있다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초기 신한울원전 3·4호기와 천지 원전 1·2호기 그리고 삼척 또는 영덕에 추가로 지어질 원전 2기를 포함해 총 6기의 신규원전 건설 계획을 백지화한다는 방침을 천명했다.

신한울원전 3·4호기는 건설 인가를 위한 최종 단계인 실시계획승인 신청 절차를 남겨두고 있지만, 정부에 방침에 따라 시공 관련 설계용역을 일시 중단한 상태다.

천지 1·2호기는 2015년 8월, 건설 기본계획을 수립한 뒤 용지 매입 절차를 진행 중이며, 현재 전체 부지의 약 10%를 매입한 상태다.

지금까지 신한울 3·4호기는 종합설계용역비 등 2천703억 원, 천지 1·2호기 부지매입비 등 699억 원, 총 3천402억 원이 투입된 상태다.

이 밖에 신한울과 천지 원전은 해당 지자체에 특별 지원금을 이미 납부한 탓에 공사가 취소될 경우 지원금 처리 문제 또한 골칫거리다.

울진군은 신한울 1·2호기 건설협의 때 빠트린 원전 주변 도로 선형 개선 사업 등을 신한울 3·4호기에 맞춰 재협상 중이지만, 만약 건설이 취소될 경우 모두 물거품이 될 전망이다.

영덕은 천지 원전 매입 부지 주민들의 목소리가 거세다. 그동안 사업 고시로 인해 재산권 행사에 제약을 받은 만큼 정부 차원의 보상을 주장하고 있어 주민갈등을 봉합할 대안이 요구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소 기자

    • 김형소 기자
  • 울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