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 내달부터 ‘현금결제 지원펀드’ 운영

설비·자재공급사 정보교류회···중견기업 자금운영 도움 기대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23일 21시18분  
포스코는 지난 20일 포스코인재창조원에서 협력 중소기업 160여개사 180여명의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하반기 설비·자재 공급사 정보교류회’ 개최했다.

중소기업과 상생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정보교류회에서 포스코는 협력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여러 가지 구매제도 개선사항을 소개했다.

구체적인 개선 사항은 △ 2차 협력 중소기업 지원용 펀드 신규 조성 △저가 제한 입찰제도 확대 시행 △ 빠른 성과 공유(Quick Benefit Sharing) 제도 소개 △폐자재 재활용 전시장 운영 등이었다.

이중 참석 공급사들은 포스코가 오는 11월 1일부터 신규 운영키로 한 500억원 규모의 ‘현금결제 지원펀드’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현금결제 지원펀드란 협력 중소기업간 대금 결제를 현금으로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펀드 재원을 자금 여력이 부족한 1차 협력 중소기업에게 무이자로 대출해 준 뒤 1차 협력 중소기업은 2차 협력 중소기업에게 30일 이내에 구매대금을 현금으로 지불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포스코는 지금까지 중견기업에 대해서는 5천만원 초과분 중 일부 금액을 40일 만기 구매카드로 지불해 왔으나 이 부분도 전액 현금지불로 변경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중견기업의 자금운영에 도움을 주고, 2차 협력 중소기업에 대한 현금결제 비율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공급사간 과당경쟁을 방지하고 합리적인 수준으로 구매가격을 결정하기 위한 ‘저가제한 입찰제도’ 등 최근 포스코가 상생협력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구매제도 개선사항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대동 이용동 대표는 “이번 정보교류회를 통해 포스코의 동반성장 의지를 엿볼 수 있었으며, 개선된 제도의 현금결제 지원펀드를 활용해 2차 협력 중소기업에 대한 현금결제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2009년부터 포항과 광양에서 매년 상·하반기 협력 중소기업 정보교류회를 갖고 있으며, 지난 6월 상반기 정보교류회에서는 공급사 구매역량 향상 지원을 위한 구매과정을 안내했다.

포스코는 앞으로도 ‘공급사의 경쟁력이 곧 포스코의 경쟁력’ 이라는 인식하에 건전한 산업 생태계 조성 노력과 주기적인 정보교류회를 통해 공급사와의 소통도 계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