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학교 생활관 식당 국에 ‘수도꼭지’

다음날 같은 음식 또 팔아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25일 20시28분  
▲ 김천의 한 대학교 대나무 숲 게시판에 올라온 뼈다귀 해장국에서 나왔다는 수도꼭지.
김천의 한 대학교 생활관 식당에서 학생들에게 제공한 뼈다귀해장국에서 녹슨 수도꼭지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2일 이 학교 소식을 전하는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20일 저녁 학교 기숙사 식당 메뉴였던 뼈다귀해장국에서 수도꼭지가 나왔다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시됐다.

학생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글에는 “공부하는 학생을 위해 판매하는 학식에서 수도꼭지가 나온다는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느냐”며“그동안 학교의 지원을 받을 때도 학식에서는 머리카락, 재료로 들어가지도 않는 고추 머리 부문, 벌레 등이 나왔다”고 적혀있다.

이어 “당시 식당사장님에게 미안하다며 환불 조치를 받았지만 어디가 빠졌는지 확인도 없었다”며 “더 화가 나는 것은 다음 날 아침 학식 메뉴 국에 또다시 해장국이 나온 것”이라고 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식당 측은 “대형 국솥에서 해장국을 끓이는 과정에서 국 솥 옆에 설치된 수도를 틀어놓고 문을 받는 과정에서 바빠 수도꼭지가 빠진 것을 인지하지 못했다”며“노후된 수도꼭지를 교체했어야 하는데 학생들에게 불쾌감을 준 것에 대해 실수를 인정하고 다시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사과했다.

학교 측은 수도꼭지를 바로 교체하도록 조치하는 한편 식당에 올해 12월 계약종료를 통보하는 내용 증명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