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전해체는 설계기관인 한전기술이 적임자

한국전력기술 경영 위기극복·김천혁신도시 활성화 위한 시민 11만5천명 서명 국회 전달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30일 18시17분  
30일 박보생 김천시장, 김정호 김천상공회의소 회장, 하진수 한국전력기술 노조위원장은 국회를 방문해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서명록을 전달했다.(김천시 제공)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른 한국전력기술(주) 경영 위기 극복과 김천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김천시민 11만5천 명의 서명이 국회에 전달됐다.

30일 박보생 김천시장, 김정호 김천상공회의소 회장, 하진수 한국전력기술 노조위원장은 국회를 방문해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서명록을 전달했다.

이어 정부의 탈원전 정책 등 에너지 정책 변화로 위기에 빠진 한국전력기술과 위축되고 있는 김천혁신도시 상황을 호소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김천시민의 민심을 설명했다.

지난 1일 KTX 김천(구미)역에서는 김천상공회의소 주관으로 한국전력기술 위기 극복과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 선포식’이 열렸다.

1975년 설립된 한전기술은 1978년 고리 2호기 설계 및 공사방법 검토 기술용역 수주를 시작으로 차세대 원전인 신고리 3, 4호기(APR1400), 한국 표준 원전 신월성 1, 2호기(OPR1000) 등 국내 23개 원전설계를 도맡는 등 원전 종합설계 및 다양한 원전 설계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아랍에미리트 원전 BNPP 1, 2, 3, 4호기, 사우디아라비아 스마트 원전의 설계를 수주하며 세계적인 원전설계 회사로 자리를 굳히고 있다.

특히 김천혁신도시 13개 이전기관 종사자 수의 50%를 차지할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한국전력기술의 위기는 곧 김천혁신도시 전체의 위기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박보생 김천시장은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으로 한국전력기술이 경영 위기를 맞게 되면 일자리 감소, 지역 경기 침체 등 혁신도시와 김천시 발전에 막대한 지장이 있다”며“원전해체는 원전을 전담 설계한 한국전력기술이 가장 적합한 기관이다”고 한국전력기술의 원전해체 전담기관 지정을 요청했다.

이어 “원전해체 연구소도 김천에 유치해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조성된 김천혁신도시가 본연의 목적대로 충분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천시에서는 국회 방문을 시작으로 청와대, 주관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김천시민의 뜻을 전달할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