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종호 시의원 "대구취수원 이전 문제 정치논리 이용 말라"

구미시의회 제217회 임시회 5분발언…대구시·정부에 촉구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0월31일 17시17분  
▲ 윤종호 구미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윤종호 구미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이 “대구시와 정부는 2018년 지방선거를 겨냥한 정치논리로 대구취수원 이전 문제를 이용하지 마라”고 지적했다.

대구 취수원 이전 민관협의회 구미 위원장이기도 한 윤 의원은 31일 구미시의회 제21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대구취수원 구미이전의 타당성에 한정한 용역 시행에는 반대하며 정부개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취수원 문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2015년 2월 구미시장이 대구·구미 민·관 협의회 구성을 제안해 원점에서부터 대구취수원 구미이전 문제를 객관적이고 실증적 검토를 하자고 했고 대구시도 합의했다”며 “이후 2016년 11월 16일까지 9차례 회의를 개최한 결과, 취수원 이전을 전제로 하지 않고 대구시에서 맑은 물을 마실 수 있는 방법 강구 등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작성, 국무총리실, 국토부, 환경부에 제출했으며, 현재 그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 8월 더불어민주당 TK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대구·구미 민관협의회에서 제안한 공동건의문 8개항 검토를 위한 예산편성을 요구했고 여당에서 긍정적인 답변도 들었다”고 밝힌 윤 의원은 “갑자기 돌변한 중앙정부에서는 공동건의문에 대한 답변은 외면하고 내년 지방선거를 의식해 대구취수원 구미이전의 타당성에 한정해 용역을 시행하자고 하니, 이는 민관협의회라는 공식적인 틀을 완전히 무시하고 취수원 이전을 밀어붙이는 상생이 아닌 횡포”라며 “명분이 부족한 대구취수원 구미시 이전에 정부는 개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재차 강조했다.

구미시의회(의장 김익수)는 이날 제2차 본회의를 끝으로 12일간의 임시회 일정을 마무리했다.

본회의에서는 각 상임위원회가 심사한 구미시의회 의원 의정 활동비와 월정수당 및 여비지급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 등 27건을 원안 가결했다.

특히 구미시의회 의원 의정 활동비와 월정수당 및 여비지급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김태근 의원 대표발의), 구미시의회 의원 상해 등 보상금 지급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김근아 의원 대표발의), 구미 시립노인요양병원 설치 및 운영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박세진 의원 대표발의) 등 3건을 의원 발의했다.

한편 이날 안건 상정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던 ‘구미 중앙공원 조성사업 협약서 동의안’ 처리는 또다시 보류됐다.

구미시의회는 지난 6월 동의안 처리를 보류한 바 있다.

본회의에 앞서 간담회를 연 의원들은 시민 여론조사를 거쳐 다음 달 중순 본회의에서 안건 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날 원평 주공 재개발 공사중단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과 구미경실련 등 시민단체들은 구미시의회 정문에서 중앙공원 조성에 반대하는 시위를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