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주시, 도시민 대상 소백산귀농드림대학 신입생 모집

"성공적인 농업창업 어렵지 않아요"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1일 18시14분  
소백산 귀농드림타운.
영주시는 농업창업을 희망하는 도시민에게 체류공간과 영농기술교육을 지원해 안정적으로 농촌 정착을 돕는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소백산귀농드림대학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모집된 교육생은 가족형 12세대(55.45㎡), 원룸형 18세대(26.36㎡), 총 30세대가 10개월 동안 거주하며 1단계 농업창업 입문과정 174시간과 2단계 귀농창업활성화 과정 126시간의 교육을 받게 된다.

학제 체계로 운영되는 소백산귀농드림대학은 올해 16명의 교육생이 굴삭기 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했고, 9명이 종자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귀농·귀촌인들이 전문가 수준의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새벽과 야간에도 강의도 진행하고 있어 교육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입교를 희망하는 예비귀농·귀촌인은 1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영주시농업기술센터의 모집공고를 참고해 입교신청서와 농업창업계획서를 작성, 영주시 소백산 귀농드림타운에 사전 교육장 현장 확인 후 방문 접수하면 된다.

교육비는 10개월분 선납이며 원룸은 보증금 30만 원을 포함하여 150만 원이며, 투룸은 보증금 60만 원을 포함해 240만 원이다.

시는 2018년도에는 2월 1일 입교식을 시작으로 1단계 기본 공통과정교육을 마치고 2017년 운영했던 양봉과, 양계과, 6차산업과, 마을탐방과, 굴삭기과, 종자기능사과, 사과단기속성과 등을 개설하고 향후 유기농기능사과와 농산물품질관리사과도 운영할 계획이다.

올해 소백산귀농드림대학에서 교육 받고 있는 황우석씨는 “영주시 부석면에 밭을 구입해 놓고 사과를 준비하고 있다”며 “소백산 귀농드림대학의 교육과정이 영주로 귀농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었고 결정적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