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 이름 석자 쓸 수 있어 행복해요"

영덕군 성인문해교육 종강
15명 수료 …만학의 열기 가득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2일 17시03분  
성인문해교육수강생92세유필순할머니
만학의 열기로 가득했던 ‘2017년 성인문해교육’강좌가 6개월의 일정을 마치고 지난달 31일 종강했다.

이날 종강식에는 수강생 15명이 모두 참석해 수료증을 받았다.

한 수강생은 “이제 내 이름 석 자를 쓸 수 있다. 아직 서툴지만 상가 간판과 이정표도 볼 수 있어 혼자 힘으로 어디든 찾아간다. 한글을 익혀 손자 보기도 부끄럽지 않다. 배움의 기회를 마련해 준 선생님과 군 담당자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성인 문해 교육은 성인이 글을 읽으며 이해하고 활용하도록 돕는 강좌로 지난 5월 영덕생활문화센터에서 개강해 매주 2회 한글수업과 관련 미술수업을 해왔다. 최고령자인 유필순(92) 할머니의 시화 등 수강생이 직접 만든 시화작품이 영덕문화예술제 작품관에 전시돼 감상하는 방문객의 심금을 울리기도 했다.
▲ 성인문해교육유필순(92세)작품

영덕군 관계자는 “내년에도 성인문해교육을 계속 진행해 많은 분들이 한글을 배워 일상생활의 불편이 없도록 돕겠다. 다양한 평생학습 강좌를 준비해 배움으로 행복해지는 인생 100세 시대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