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경북청년 복지카드 지원사업 '인기'

1인당 연 100만원 지원 1천800명 혜택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2일 17시37분  
경북도가 중소기업 청년 근로자의 취업 초기 안정적 정착과 장기재직 유도를 위해 도입한 경북청년 복지카드 지원사업이 인기를 끌고 있다.

도내 중소기업 청년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복지카드 지원사업이 당초 목표 1천800명을 조기 달성했다.

중소기업에 올해 취업 후 3개월 이상 근무하는 청년(만15~만39세) 근로자 1천802명에게 1인당 연 100만 원의 복지카드를 지급(50만 원 카드 2매)했다.

지급된 복지카드는 병원진료·의료기기 구입 등 건강관리와 학원수강·도서구입 등 자기 계발, 레포츠·공연 관람·문화행사 등 여가 선용 등의 폭넓은 범위에 사용할 수 있다.

지난 3월 공고 이후 많은 청년근로자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현장직에서 사무직으로 지원대상 확대, 근로자 주소 폐지, 중소기업 인턴사원제 정규직 전환자 포함 등 지원기준을 변경한 것이 조기 목표 달성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말 마감된 사업결과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신청자 2천752명 중 65%인 1천802명이 지급요건을 충족했다.

남자 1천116명(62%), 여자 686명(38%)이며, 연령별로는 20대가 1천46명(58%)으로 주를 이루고 30대 685명(38%), 10대 71명(4%) 순이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근로자가 1천213명(67%)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서비스업 408명(23%), 병원 89명(5%), 도매업 56명(3%), 기타 36명(2%)이다.

전강원 경북도 청년정책관은 “올해 처음으로 추진한 경북청년 복지카드 지원사업이 조기에 마무리된 것은 고무적인 일이며 복지카드 지원과 같은 청년층 대상 대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