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능소화 하늘꽃,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미 장식

대구오페라하우스 최고의 창작오페라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6일 16시48분  
대구오페라하우스 최고의 브랜드오페라,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이 10,11일 이틀간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대단원을 장식한다.
대구오페라하우스 최고의 브랜드오페라,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이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오는 10~11일 이틀간 ‘능소화 하늘꽃’을 무대에 올린다고 6일 밝혔다.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은 1990년대 안동 지역에서 400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미라가 발견된 이야기를 토대로 한다.

400년이라는 시간이 무색할 만큼 미라의 상태가 온전했던 것도 놀라운 일이었지만, 그보다 더 화제가 된 것은 미라와 함께 묻혀있던 장문의 한글 편지와 머리카락을 엮어서 만든 미투리였다.

편지의 내용을 분석해 본 결과 미라의 주인은 이응태라는 이름을 가진 31세의 남자였다. 이응태의 아내로 추정되는 인물이 그의 죽음을 슬퍼하며 묻은 편지는 조선 중기였던 당시를 생각하면 감히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적극적이고 절절한 사랑을 담고 있었고, 미투리 또한 아내가 오랜 병마에 시달린 남편이 쾌차하기를 빌며 자신의 머리카락으로 엮은 것이었다.

이 이야기는 당시 전 세계를 감동시켰고, ‘조선판 사랑과 영혼’으로 불리며 뮤지컬, 소설 등 다양한 장르로 재생산돼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당시 조두진 소설가가 이 이야기를 토대로 소설 ‘능소화’를 집필했고, 2009년에는 소설을 바탕으로 한 창작오페라 ‘원이엄마’가, 2017년에는 이를 새롭게 발전시킨 ‘능소화 하늘꽃’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의 이야기는 하늘의 선녀였던 여늬가 소화 꽃을 훔쳐 달아나고, 하늘정원지기인 팔목수라가 그녀를 쫓아 지상으로 내려오면서 시작된다.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인물은 주인공인 ‘응태’와 아내 ‘여늬’, 그리고 원작 소설에는 없었으나 새롭게 추가된 인물 ‘팔목수라’다.

‘여늬’역을 맡은 주역 소프라노 마혜선은 “보편적이고 재미있는 소재에 한국적인 정서가 결합해 누구나 즐겁게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탈리아어나 독일어로 노래하는 기존의 유명 오페라들과 다르게 한국 창작오페라는 한글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부르는 입장에서도, 감상하는 입장에서도 공감과 이해가 훨씬 편할 것”이라고 말한다.

또한 “시대성을 띠는 경우가 많은 한국 창작오페라의 특성상 기왓장, 돌담길 등 배경이 단조로운 경우가 많은데, 이번 ‘능소화 하늘꽃’의 무대는 훨씬 세련된 느낌이 든다”며, “그러면서도 한국 전통혼례나 장례, 죽음으로 끝나지 않는 삶의 윤회를 표현해냈다”고 기대감을 더했다.

실제로 ‘능소화 하늘꽃’에는 경사스러운 혼례를 축하하는 사물놀이, 응태의 죽음과 한을 달래주는 흑살풀이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가득하다. 음악 또한 가사의 의미와 인물의 감정을 따라 설득력 있게 편곡돼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는 평가다.

이번 ‘능소화 하늘꽃’은 창작오페라 연출의 거장 정갑균이 연출과 더불어 직접 무대까지 디자인했고, 중국 텐진오케스트라의 수석객원지휘자 백진현이 지휘봉을 잡은 수작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소프라노 중 한 사람인 마혜선과 유럽 현지에서 ‘나비부인’으로 유명한 소프라노 윤정난, 이탈리아에서 활약하고 있는 테너 오영민 등 성악가들의 실력도 출중하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을 올해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폐막작으로 올리는 것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오페라의 실제 배경인 안동에서 공연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