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미대, 4차 산업 맞춤형 전문기술 인재 키운다

4개 전공 ‘스마트IoT 공학부’···100개 사전 취업처 확보 강점·7일부터 15일간 2차 수시모집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6일 17시13분  
수시 2차에서 전자공학 또는 컴퓨터 분야에 관심 있는 입시생들에게 구미대학교(총장 정창주)의 미래 4차 산업 맞춤형 전문기술 인재를 양성하는데 초점을 둔 ‘스마트IoT공학부’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 학과는 스마트전자, 스마트소프트웨어, 사이버보안, 글로벌IoT 등 4개 전공으로 구성됐다.

특히 구미 지역은 삼성, LG, 도레이 등 글로벌 대기업들이 IT, 융복합, 첨단소재 등의 차세대 성장 동력 산업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1~2차 협력업체까지 전문기술 인력의 수요가 한층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구미대 스마트IoT공학부의 전망을 가시화하는 뚜렷한 강점은 3가지로 요약된다.

취업약정을 통한 양질의 취업처 확보와 높은 취업률, 1학년 1학기 공통과목 이수 후 2학기부터 자신에게 맞는 전공과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선택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정책이 이 학부의 개설 목표와 맞물려 있다는 것이다.

모집정원이 135명인 스마트IoT공학부는 사회맞춤형 IT기술직 취업약정 50명, 유니텍 취업약정 30명, 일본IT기업 취업약정 20명 등 총 100명의 사전 취업처를 확보하고 있다.

이외에 올해 합격생을 배출한 기술직 공무원, 군무원 양성과정을 비롯 정보처리산업기사 과정평가형 자격(20명)도 추진하고 있다.

특히 4차 산업 투자에 대한 정부의 강한 의지와 지원 정책도 이와 맥락을 같이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10월11일 대통령 직속의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출범시켜 ‘5세대 이동통신망과 사물인터넷망으로 정보통신망 업그레이드’,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빅데이터를 위한 투자확대와 제도 개선’, ‘소프트웨어교육 강화’ 등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을 밝힌바 있다.

류강수 학부장(스마트IoT공학부)은 “4차 산업의 세계적 기술 흐름을 이해하고 맞춤형 기술인재를 보다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양성할 필요가 있다”며 학부 개설의 취지를 설명하고, “국내외를 막론한 대기업은 물론 독자적 기술력을 확보한 글로벌 강소기업에까지 전문기술인의 수요는 한층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미대 2차 수시모집이 7일부터 21일까지 15일간 진행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철민 기자

    • 하철민 기자
  •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