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여야 국회의원, 국비확보 힘모은다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7일 17시57분  
7일 오전 대구시와 지역 출신 여야 국회의원들이 2018년 국비확조 예산간담회를 하고 있다.
대구시는 7일 여야 국회의원들과 예산간담회를 갖고 국회심의 과정에서 내년 국비 추가 증액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대구 지역구 의원 12명 중 이날 참석한 김상훈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위원장 등 10명의 의원들은 대구시 예산증액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

대구시가 올해 정부안에서 확보한 금액은 2조8천885억 원으로 목표인 3조 원 달성을 위해서는 최소 1천200억 원 이상을 국회에서 추가 증액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 자리에서 김승수 행정부시장은 국회 증액이 필요한 지역 주요현안사업에 대해 당위성을 설명하고 국회 예산심의에서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여야 구분 없이 국회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논의된 사업은 지역 최대 숙원사업인 도청이전터 개발사업(1천억 원)과 한국 뇌연구원 2단계 건립(169억 원), 국제적 물산업 허브도시 육성(3억 원), 물산업 유체성능시험센터 건립(120억 원), 지역VR제작지원센터 거점 구축(50억 원) 등 17건에 국비 939억 원이다.

또 국가첨단의료허브 조성을 위한 국가심장센터 설립(12억 원), 첨단동물모델평가동 구축(50억 원), 의료기기를 이용한 뇌신약 재창출사업(30억 원) 등 7건에 국비 470억 원이다.

이와 함께 △국립 청소년진로직업체험수련원 건립(2억 원), 노사 평화의 전당 건립(20억 원) 등 2건에 국비 22억 원, 다사~왜관 광역도로 건설(340억 원), 대구권 광역철도 건설(220억 원) 등 8건에 국비 106억 원, 기타사업 5건 251억 원 등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