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미 동맹 상징 ‘캠프 험프리스’ 함께 방문···장병들과 오찬

문 대통령 먼저 도착 ‘파격 영접’···"어려울 때 피 흘린 진정한 친구"
한국 대통령, 방한 미대통령 영접 위해 미군기지 방문한 것은 처음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7일 17시57분  
장병들과 오찬에서 대화하는 한미 양국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국빈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경기도 평택 험프리스 미군 기지에서 열린 오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세계 최대 규모의 해외 미국 기지인 평택 소재 ‘캠프 험프리스’를 같이 방문해 양국 군 장병을 격려하고 오찬을 함께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캠프 험프리스에서 직접 맞았다.

문 대통령은 처음으로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했으며, 미국 대통령의 캠프 험프리스 공식 방문도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캠프 험프리스 방문은 문 대통령 초청으로 성사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18분쯤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통해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했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의 환대를 받았다.

멜라니아 여사와 별도의 일정을 소화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짧은 볼키스’를 나눈 후 전용 헬기 머린원에 탑승해 평택기지인 캠프 험프리스로 이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캠프 험프리스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토머스 벤달 미8군 사령관으로부터 기지상황을 보고받고, “북핵과 미사일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 연합방위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에 평택기지는 한미 연합방위력의 중심”이라고 말했다.

벤달 사령관은 캠프에 대한 개괄적 보고를 한 뒤 “오늘은 한미 양국 대통령이 사상 처음으로 함께 평택기지를 방문한 역사적 날”이라며 “평택기지는 한미동맹을 향한 영원한 헌신의 상징이다. 왕관 위의 보석같은 곳”이라고 밝혔다.

이후 문 대통령은 한미 장병과의 식사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을 영접했고 양 정상이 한미 군 장병들이 대기하는 식탁까지 도착하자, 박수와 환영의 휘파람이 쏟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군 장병들과 함께 서있던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가볍게 인사를 하고 지나가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어려울 때 진정한 친구를 알 수 있다고 한다”며 “(미군 장병) 여러분은 우리 한국이 가장 어려울 때 함께 피를 흘려준 진정한 친구”라고 한미동맹이 혈맹관계임을 강조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미 장병, 특히 미국 장병들에게 각별한 격려와 감사를 드리고 싶다”며 “여러분은 한미동맹의 든든한 초석이고, 한미동맹의 미래다. 함께 한반도, 나아가서는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팔짱을 끼고 문 대통령의 발언을 경청했고, 문 대통령의 발언이 끝나자 문 대통령과 악수를 한 뒤 박수를 보냈다.

캠프 험프리스는 주한 미8군 주둔지로 미국의 육군 해외기지로는 최대 규모로,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상징적 장소로 평가받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