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4대 권역별 발전전략' 성공 추진 기대

경북일보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7일 19시27분  
경상북도는 새 정부 국정운영에 보조를 맞추는 4대 권역별 발전전략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지역별 특성화된 신성장 동력 창출과 새 정부의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정책을 도 차원에서 뒷받침하기 위한 의견수렴에 나선다고 밝혀 의논과정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도는 이를 위해 4대 권역별로 순회 대토론회를 개최하며 전문가, 시군 부단체장이 참석해 지역의 장점과 특성을 살린 발전전략을 위한 다양한 시책들이 소개된다. 도는 권역별 토론회에서 제시된 핵심 전략과제와 시군의 다양한 의견을 내년도 업무계획에도 반영할 계획이다.

북부권의 성장거점이 될 도청 신도시와 동해안권 행정수요 대응을 위한 환동해지역본부 설치, 4차산업 혁명의 전초기지가 될 김천혁신도시와 함께 신 균형발전 전략의 청사진도 제시했다.

지난 3일 안동에서 개최된 북부권 대토론회 발제자로 나선 나중규 연구위원은 새 정부 핵심 키워드인 일자리와 연계해 북부권을 경북의 신 발전 거점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분야별 발전전략을 소개했다. 우선 북부권 주민들의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열악한 산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고강도 알루미늄 융합 신산업, 첨단 베어링산업 클러스터, 풍부한 자연환경을 기반으로 ICT융합 뉴토어리즘 기반 구축 등을 제시했다. 신도시 주변 산업단지 조성과 신도시 내 테마형 연구단지, 지식산업센터 집적단지 조성 등으로 인구 10만 자족도시를 차질 없이 건설할 수 있는 해법을 내놓았다.

신도청 신도시는 신도시 주변 도시 간 연계해서 힐링, 역사문화 자원을 활용해 성장 방안도 마련해야 할 것이다. 경북도는 이에 앞서 북부 낙후지역에 ‘한반도 허리경제권 육성’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한반도 허리경제권의 문화관광 거점: 아시안 톱 클래스 관광지’는 고부가가치 산업임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핵심 과제는 권역별 균형발전, 전통문화 보존과 문화융성, 새마을운동 세계화, 한반도 허리경제권 육성,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구축 등이다.

국토 중부와 남부의 중간지대에 자리 잡은 안동·예천의 도청 신도시권은 전략적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경기침체를 겪고 있는 경북의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기대된다. 이 같은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국비 확보와 적극적인 민자 유치가 필요하다. 경북도의 새로운 발전전략은 정부와 호흡을 맞추고 일선 시군과 민간이 혼연일체가 돼야 이룰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