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수원 "신고리5·6호기 세계최고 원전으로 건설"

안전 건설·운영 대책 마련···3대 방향 16개 과제 선정발표
"재개 기회 주신 국민께 감사···더욱 투명하고 안전한 운영"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7일 20시22분  
한수원은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를 계기로 3대 방향 16개 과제의 ‘원전 안전 건설. 운영 대책’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다. 사진은 공사가 재개된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 모습.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를 계기로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한 ‘원전 안전 건설·운영 대책’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다.

한수원은 7일 신고리 5·6호기를 국민과 함께 세계 최고의 원전으로 건설하고, 가동중인 원전의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한편, 국민 눈높이에 맞춰 더욱 투명하게 원전정보를 공개하는 등 3대 방향 16개 과제를 선정해 발표했다.

이 가운데 신고리5·6호기를 세계최고의 원전으로 건설하기 위해, △원전핵심설비 내진성능강화 및 다수호기 안전강화 △설계 및 시공 오류 예방을 위한 사이버 발전소 구축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지능형 CCTV 적용 △건설 전 과정을 모니터링 할 시민참관단 운영 등의 과제를 추진키로 했다.

또한 가동 중인 원전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최신 기술을 원전 건설과 운영에 접목 △핵연료의 내구성을 2배 강화하는 등 성능을 개선해 사고 발생시 진행을 최대 5시간 지연시켜 골든타임 확보 △비상사태 발생시 원전부지내 설치된 비상대책본부에서 각종 정보를 제공하는 등 국민안심 재난대응체계 구축 등 8개 과제를 선정했다.

이와 함께 투명한 원전정보 공개를 위해 △관련 정보의 팩트 체크 및 대국민 브리핑 정례화를 위해 원전정보 제공 기구 신설 △국민들이 원전에 대해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도록 쌍방향 소통채널 운영 △고리1호기를 개방해 현장실습(제염·해체 등) 및 기술실증 시설로 활용 등을 추진과제로 발표했다.

한수원의 이번 대책은 공론화 과정에서 제기된 국민들의 우려를 겸허히 받아들여 원전에 대한 불안 해소와 안전하고 투명한 원전 건설 및 운영을 목적으로 추진된다.

이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확대 및 지역산업 보완대책들도 정부와 협의해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에너지 전환 로드맵 역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확정 후 정부와 협의해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민주적인 공론화 절차를 통해 건설 재개의 기회를 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며 “특히 약 3개월 간의 건설 중단 기간동안 묵묵히 현장을 지켜준 협력사와 한수원을 믿어주신 지역 주민들께도 감사한 마음으로, 더욱 투명하고 안전하게 원전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수원은 정부의 신고리5·6 건설 재개 결정에 따라 지난달 25일부터 공사를 시작했으며, 공사 일시중단에 따른 손실비용은 협력회사와 협의해 조속히 보전한다는 방침이다.

지역지원금 집행과 이주대책 등도 빠른 시일내로 시행해 발전소 주변 지역 주민들과 상생해 나가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