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분권개헌으로 입법·재정권 보장해야"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 공동건의문 발표
실질적 지방자치 조기 실현 촉구

곽성일·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7일 20시44분  
사진왼쪽부터 최성훈 울릉부군수, 최양식 경주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임광원 울진군수, 이희진 영덕군수.
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 등 경북 동해안 5개 시군으로 구성된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이하 상생협의회)’가 7일 울진에서 정기회의를 하고 동해안 발전 방안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이날 상생협의회는 지난 5월 출범한 현 정부의 국정 운영 철학에 발맞춰 실질적인 지방자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정부와 정치권에 지방분권 개헌을 촉구하고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지원을 당부했다.

상생협의회는 지방분권과 국가 균형발전만이 수도권과 지방의 양극화 현상을 비롯해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를 극복할 수 있다는 데 뜻을 모으고 향후 공동 대응할 것을 약속했다.

건의문은 내년 개헌 때 지방정부 자치입법과 조직·재정권 보장, 동해안 오징어 어획 부진에 따른 어민지원책 마련, 중국어선 싹쓸이 조업 방지 대책 등을 담았다.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해 포항~삼척 간 동해고속도로 건설과 경북지방국토관리청 신설, 지방도 945호선(보문단지 IC∼형산IC) 국가지원도로 승격 및 확장, 동해선 철도 ‘포항-동해’ 구간 조기 전철화 등도 건의했다.

협의회는 또 행정, 경제, 문화·관광 등 분야별 공동 추진사업 28가지 성과를 점검하고 앞으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올해 환경부가 인증한 동해안 국가지질공원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까지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 밖에도 울릉공항 건설을 비롯해 관광 및 공공시설 공동활용 방안 등 상생을 위한 다양한 안건 협의가 이뤄졌다.

협의회는 지역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5개 시군 주민들에게 주요관광지, 공공시설 이용요금을 동일하게 할인해 주는 ‘동해안 관광 및 공공시설 공동 활용’ 사업은 만족도가 높은 만큼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소 기자

    • 김형소 기자
  • 울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