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찌민-경주엑스포, 한·베 관계 새 이정표 될 것"

"경북 관광·생산품 동남아 일상에 다시 한류 바람 주도"
김관용 지사, 개막 앞두고 기자간담회···언론 관심 당부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7일 20시50분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7일 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개막을 나흘 앞두고 열린 언론 기자단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엑스포는 양국의 4반세기 교류의 기념비적 행사로 양국 관계에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7일 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역사적 개막을 나흘 앞두고 언론 기자단 초청 간담회를 가졌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호찌민-경주엑스포의 개최 의미와 준비상황을 설명하고 언론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경북도는 이번 행사가 문화를 매개로한 경제교류 확대로 양국 관계를 더욱 강화해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동력을 만드는 비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동남아시아는 우리 제품의 제조시장인 동시에 향후 우리 관광시장의 주요 소비자가 될 곳으로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본격적으로 해외여행을 시작한 시점에서 한국을 찾는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개막을 앞둔 현장은 개막식을 비롯해 다양한 공연과 전시, 영상, 체험 행사 프로그램 막바지 연습과 준비가 한창이다.

현지 사무국에는 한국 측 인력 20여 명이 근무 중이며, 개막 때까지 20여명이 추가 투입돼 폐막까지 행사준비와 행사장 운영에 전념한다.

행사의 메인 전시관인 한국문화존은 현재 외관 작업을 마무리하고 내부 전시시설 설치에 한창이다.

호찌민시청 앞 응우엔후에 거리는 외부에서 기본공정을 마친 시설물들을 반입해 11월 1일부터 현장에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는 응우엔후에 거리가 호찌민 시민들의 휴식공간이자 시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공간이기 때문에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오는 11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23일간 열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은 ‘문화교류를 통한 아시아 공동 번영’을 주제로 호찌민시청 앞 응우엔후에 거리, 9.23공원, 시립미술관, 오페라하우스 등 호찌민시 전역에서 개최된다.

개막식은 오는 11일 오후 7시(한국시간 저녁 9시) 호찌민시청 앞 응우엔후에 거리 특설무대에서 성대하게 펼쳐진다.

개막축하공연은 양 국의 인연을 모티브로 한 사랑이야기를 아름답고 역동적인 신라의 춤과 노래로 표현한 무용극인 ‘함께 피는 꽃’을 선보인다.

김관용 도지사는 “이번 엑스포가 30여 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람객의 발길을 붙잡고 경북 화장품, 농식품 등 도내 생산품들이 베트남인의 일상에 한류의 바람을 다시 불러 일으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