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6·25-월남전 참전자 명예선양비 제막식 가져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8일 17시42분  
경주시는 8일 황성공원에서 6.25 참전 및 월남전 참전 명예 선양비(사진) 제막식을 가졌다.
경주시는 8일 황성공원 내에서 참전자들의 희생정신과 나라사랑 정신을 이어받아 전후세대에게 호국보훈의식과 애국심 함양을 위한 안보교육장으로 활용할 ‘6.25 참전·월남전 참전 명예 선양비’ 제막식을 가졌다.

이번에 건립한 6.25 참전 및 월남전 참전자 명예 선양비는 감포읍을 비롯한 12개 읍면과 동지역 1개소에 설치된 6.25참전자 명예 선양비를 하나로 통합하고 월남전 참전자까지 추가해 새로 조성했다.

이날 제막식에서는 최양식 시장과 박승직 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시도의원, 참전유공자 및 유족, 보훈단체장, 기관단체장, 시민 등 350여 명이 참석했다.

제막식은 경과보고, 건립취지문 낭독, 제막, 헌무(살풀이, 화관무) 등의 순으로 진행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림과 동시에 참전자들에 대한 숭모의식을 높이고 시민들에게 역사의식을 함양했다.

새로 조성된 명예 선양비는 지난 4월부터 전국에서 엄격하게 심사 선정한 제안공모를 통해 7월 25일부터 기초 작업에 들어가, 8m 주탑, 제단석, 군인상 2점을 건립했다.

또한 6.25참전자 7천379명과 월남전 참전자 1천456명을 포함한 총 8천835명의 참전자들의 이름이 새겨진 표지석과 건립취지문을 주변경관과 어울리도록 조성해 지난 9월 30일에 준공했으며, 조명도 설치해 야간에도 주탑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주탑의 큰 사각형 형태는 영신을 상징하고, 이 영신구를 통해 혼이 부활하고 호국의 얼이 깨어난다는 것을 표현하고자 했으며, 자유민주주의와 나라를 지킨 호국선열의 정신을 나타낸다.

그리고 주탑 중앙의 문양은 6.25 및 월남전의 격렬한 전투를, 앞의 두 군인상 중 좌측 군인은 6.25전쟁 당시의 모습을, 우측 군인은 월남전 당시의 모습을 의미한다.

군인상 아래에는 전쟁에 참전한 나라의 국가를 새겼고, 주탑 글씨는 지역서예가 덕봉 정수암 선생의 글로 새겨 의미를 더하고 있다.

최양식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6.25 전쟁 당시 조국과 민족을 위해 산화하신 참전용사들과 월남전에 참전한 용사들의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젊음과 신명을 바치신 거룩한 조국애와 숭고한 희생정신에 깊이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