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개막 D-2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8일 18시04분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개막식은 11일 오후 7시부터 호찌민의 심장부인 응우엔후에 거리(사진) 특설무대에서 약 2시간 동안 화려하게 펼쳐진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개막이 2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베트남 국민과 전 세계인을 사로잡을 개막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8일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 따르면 11일 오후 7시부터 8시 50분까지(한국시간 11월 11일 오후 9시부터 10시 50분까지) 호찌민의 심장부 응우엔후에 거리 특설무대에서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화려한 막이 오른다.

이날 개막식에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공동조직위원장인 김관용 경상북도지사와 응우엔 탄 퐁 호찌민시 인민위원장, 공동조직위원회 부위원장 최양식 경주시장, 김응규 경상북도의회 의장, 박승직 경주시의회 의장, 주요 내·외빈, 베트남 국민, 외국인 관광객 등 2천여 명이 함께 할 예정이다.

공식 개막행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홍보영상 상영, 내빈소개, 응우엔 탄 퐁 호찌민시장의 개막선언, 김관용 경북도지사의 개막기념사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개막축하공연은 베트남 공연단의 축하공연과 한국 공연단의 축하공연으로 진행된다.

또한 행사 D-30일인 지난달 12일 포항 영일만항에서 출발해 필리핀, 말레이시아,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 등 아시아 5개국을 거치는 1만2천㎞ 대장정을 마치고 호찌민시에 도착한‘실크로드 청년문화교류 대장정’탐험대도 개막식에 참석한다.

국내외 대학생들로 구성된 탐험대는 한국해양대 한바다호를 타고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을 홍보하고 우정을 다졌다.

지난달 30일 베트남 타이응우옌성에서 출발한 ‘한·베 청년공감로드쇼’ 참가자들도 개막식에 참석한다.

이들은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를 거쳐 후에, 호찌민까지 육로를 따라 베트남 북부에서 남부로 종단하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을 베트남 전역에 홍보하고 있다.

개막 축하공연은 먼저 베트남 봉생민속무용극장의 남녀무용단원과 작은별 무용단이 함께하는 공연 ‘봄의 축제’, 가수 레 꾸엔과 무용단이 함께하는 ‘봄의 햇살’, 가수 비 하 쩜과 ABC무용단이 함께 하는 ‘호찌민의 노래’로 베트남의 매력을 제대로 드러낸 공연을 선보인다.

이어 1350년 전 신라시대 군악대를 그대로 재현한 신라고취대 공연과 러시아와 캄보디아 공연이 축제의 분위기를 띄우며 한국과 세계 각지에서 온 손님들을 맞이한다.

한국 측 개막축하공연 ‘함께 피는 꽃’은 프롤로그, 왕과 왕비의 행렬, 축제의 밤, 인연, 북의 합주, 피날레, 커튼콜 및 내빈 퍼포먼스 등 7개의 장으로 구성된다. 남녀 무용수 34명이 참여해 환상적이고 아름다운 무용극을 만들어 낸다.

공연의 피날레는 전 출연진이 등장해 희망의 미래를 울리는 북의 합주, 한국과 베트남 무용단이 함께하는 연꽃춤으로 두 나라의 화합과 미래를 상징하게 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