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료의원 성추행’ 수성구의원 제명 부결에 시민단체 반발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8일 20시36분  
대구시 수성구의회 성추행 구의원 제명안이 부결되자 지역 시민단체가 맹비난했다.

지난 9월 동료 구의원을 성추행한 A구의원 제명안은 3차례 동안 진행된 윤리특위 회의 끝에 8일 본희의에 상정됐다.

수성구의회는 시민들의 방청을 허가하지 않고 비공개로 진행된 무기명 비밀투표로 진행했다.

투표 결과 찬성 8명, 반대 8명, 기권 2명, 무효 1명으로 제명안이 부결됐다.

오는 15일 예정된 정례회보다 앞당겨진 이날 회의는 제명안 처리를 위해 열린 원포인트 임시회였다.

정례회보다 빨라진 만큼 지역 시민단체는 가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다.

하지만 투표 결과 제명안이 부결되자 지역 시민단체는 당혹감을 넘어 분노를 숨기지 않고 있다.

대구참여연대는 이번 결과에 대해 시민들을 뒤통수를 쳤으며 자정을 통해 풀뿌리 자치의 모범적 사례로 평가받을 기회를 스스로 걷어찼다고 평가했다.

앞서 회원 및 수성구 주민들과 함께 1인 시위를 벌이는 등 사건을 알리고 바로잡을 수 있도록 퇴출행동을 벌여왔다.

참여연대는 A구의원이 자진 사퇴와 검찰의 엄정한 처벌을 강력 촉구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도 논평을 내고 비난 대열에 합류했으며 이번 결정이 지방분권과 지방자치 강화 개헌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날을 세웠다.

또한 특정정당의 횡포와 온정주의로 지역정치를 실종시켰으며 가해 의원을 의회에 복귀시켜 시민에게 충격과 모멸감을 안겨준 행위라며 깊은 유감을 표했다.

복지연합 관계자는 “다수 시민의 뜻을 반영하지 못하는 수성구의회는 반드시 내년 선거에서 지역민들로부터 심판받을 것”이라며 “성추행 의원을 감싸 안은 수성구의회는 지역민들께 석고대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