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수성구의회 강력 비난

"제 식구 감싸기 위해 정의 버려"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8일 20시36분  
대구 수성구의회 성추행 가해자 A 의원의 제명결의안이 8일 본회의서 무산되자 더불어민주당은 “‘강제추행’은 범죄이다. 범죄자를 제명하지 않은 수성구의회는 도대체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가”라며 강력 반발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여성의원이 6명이나 되는데도 결국 그들도 진영논리, 제 식구 감싸기를 위해 ‘정의’와 ‘인권’을 저버렸다”며 “특정정당이 표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현실 속에서 이러한 결과가 나온 것은 민주주의 다수결의 장막 뒤에 숨어 결과에 대한 책임을 익명성 속에 가둔 횡포를 저지른 것이다”고 비판했다.

또, “‘성폭력’은 ‘폭력’과 같은 범죄로 A 의원은 범죄자이며 주민들은 결코 주민의 대표로 인정하지 않는다”며 “수성구의회는 제명결의안 무산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수성구의회는 더불어민주당 3명, 정의당 1명, 무소속 3명, 한국당 9명, 바른정당 3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날‘징계’ 결의안에는 A 의원을 제외한 전원 참석 19명 중 찬성 8, 반대 8, 무효 1, 기권2 이 나와 부결됐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