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 설비 경쟁력 향상·스마트팩토리 잰걸음

설비관리 혁신 조직 출범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8일 21시02분  
포스코가 지난 7일 포항인재창조원에서 ‘설비관리 혁신 조직(Task Force)’을 출범하고, 설비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설비생산 경제성 향상 활동’을 시작했다.
포스코가 7일 포항인재창조원에서 설비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한 ‘설비관리 혁신 조직(Task Force)’출범식을 갖고, 설비생산 경제성 향상에 주력하기로 했다.

‘설비생산 경제성 향상 활동’이란 설비 도입부터 운영·유지·폐기의 전 과정에서 창출되는 총 매출에서 투자비·정비비 등의 설비관리 총 비용을 제외하고 얻는 수익을 말한다.

즉 설비 생산 경제성 향상을 통해 품질향상과 설비 장애 예방이 제철소 생산 경쟁력과 수익성을 높이는데 직결된다는 판단에 따라 설비경쟁력 향상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이날 행사에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의 설비·설비투자관련 및 기술연구원 임직원 7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제철소 설비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방안을 6개 주제로 논의하고, 향후 설비 경영체제 도입과 정착을 위한 실행방안과 추진목표 등을 살폈다.

특히 출범식 참석자들은 월드프리미엄(WP) 제품 증산과 스마트팩토리 도입 추세에 맞춰 설비관리를 단순 유지보수하는데 그치지 않고 생산 경제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는 데 뜻을 함께 했다.

이를 위해 엔지니어들은 설비 기본원리를 철저히 이해하고, 수명예측기술 등을 발전시켜 대형장애를 근원적으로 예방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안동일 소장은 이날 강평에서 “지금까지는 선진국에서 도입된 설비의 성능을 유지하고, 신속하게 복구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면 앞으로는 설비 기본원리를 왜(why)에서부터 출발해 이해하고 발전시켜 관리해야 제철소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11월을 ‘품질의 달’로 정해 공장별로 품질에 직결되는 설비를 총 점검하고 있으며, 설비사고를 예방하고 품질을 높일 수 있는 설비개선 사례를 공유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