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DGB금융그룹, 하이투자증권 인수 가시화

9일 SPA 체결···지방 최초 75조 수준 종합금융그룹 도약
기업투자은행 업무 확대·BWB 복합점포 개설···영업 극대화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08일 21시08분  
DGB 금융그룹은 8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9일 현대미포조선과 하이투자증권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DGB 금융그룹이 하이투자증권을 인수하게 되면 지방금융그룹 최초로 은행, 보험, 증권, 자산운용 등 균형된 사업라인과 안정된 수익기반을 지닌 총자산 75조 수준의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하게 된다.

하이투자증권은 총자산 5조 원, 자기자본 7천억 원, 임직원 760여 명이 재직하고 있는 중형 증권사로, 점포 통폐합 및 인력 재배치 등 조직 슬림화를 통해 체질 개선을 완료했다. 수도권과 동남권 중심의 영업네트워크 및 고객기반을 보유하고 있으며, 증권업의 트렌드에 부합하는 CP 발행 등 IB분야에 시장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DGB 금융그룹은 증권업 진출을 통해 IPO(기업공개), 회사채 발행, 인수주선 등 CIB(기업투자은행) 업무가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기존 그룹의 대구·경북의 중심의 고객기반과 하이투자증권의 수도권과 동남권 고객기반을 활용하여 BWB(은행+증권) 형태의 복합점포 개설로 영업력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그룹 계열사를 통한 증권 연계상품 판매 및 서비스 강화 등 시너지 확대로 기존의 강점인 IB부문 뿐만 아니라 리테일, PI 부문에도 경쟁력을 지닌 증권사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DGB 금융그룹 관계자는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비은행 강화를 통한 그룹의 수익원 다변화는 물론 고객의 생애주기에 걸쳐 다양한 니즈에 부합하는 직·간접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