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오공대 학생들, 대학 창의발명대회서 두각

산자부 장관상 등 7개부문 수상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12일 17시37분  
금오공과대학교 학생들이 ‘2017 대학 창의발명대회’에서 최우수상에 해당하는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비롯해 장려상 4개 부문, 발명동아리 2개 부문 수상 성적을 거뒀다.(금오공대 제공)
금오공과대학교(총장 이상철) 학생들이 ‘2017 대학 창의발명대회’에서 최우수상 등 7개 부분 수상을 차지했다.

금오공대 학생들은 최우수상에 해당하는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비롯해 장려상 4개 부문, 발명동아리 2개 부문에서 고른 수상 성적을 거뒀다.

최우수상(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은 백승주(기계시스템공학과 3년), 소우주(소재디자인공학전공 2년), 신영섭(기계공학과 2년) 학생의 작품 ‘실수 없는 수혈바늘’이 선정됐다.

장려상에는 △태양광을 활용한 솔라 스포일러 차량 내부 온도 조절기(조규민 외 2명) △실내용 바퀴와 실외용 바퀴가 구비된 캐리어(신나라 외 2명) △안전벨트의 위치조정 및 장력 조절장치(이승현 외 1명) △시간대별 전력 사용량을 이용한 동선 설계 방법(오승엽 외 2명) 등 4 작품이 선정됐다.

이와 함께 금오공대 발명창업동아리 ‘거북선 신화’가 최다수상 및 최다신청 발명 동아리 상에서 각각 2위를 차지했다.

대학 창의 발명대회는 창의력 있는 우수 발명 인재를 발굴해 아이디어의 권리화를 지원하고, 참여 학생의 지식재산권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열리고 있다.

올해는 전국 135개 대학에서 5천6건의 발명 아이디어가 출품됐으며, 22개 대학 35팀의 작품이 선정됐다.

금오공대는 지난 2016년에도 최우수상 및 우수상을, 2015년에는 국무총리상 1팀, 최우수상 3팀, 우수상 2팀, 장려상 5팀을 비롯해 지도 교수상과 발명동아리 단체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이 대회 최다 수상자를 배출한 바 있다.

대학 창의 발명대회는 특허청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했다.

시상식은 9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렸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