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천 윤여한 씨, 신기술실용화 평가회서 '공로상' 수상

경북 대표 장원벌 보급에 앞장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14일 17시52분  
을릉도 나리분지 육종 교미장 (왼쪽이 윤여한)
예천군 양봉 농가 윤여한 (59·예천읍 통명리) 씨가 14일 대전 호텔인터시티에서 개최된 농촌진흥청 신기술실용화 평가회에서 장원벌 육성 및 보급에 이바지한 공로로 농촌진흥청으로부터 공로상을 받았다.

예천군과 농촌진흥청이 공동 개발한 정부 장려품종 1호 꿀벌 ‘장원벌’은 일반 꿀벌보다 30% 이상 꿀 생산량이 높은 품종이다.

윤여한 씨는 장원벌 개발과정부터 농가 현장 실증시험에 참여했으며, 지난 2014년 12월 장원벌이 품종 등록되자 전국꿀벌육종보급협의회 경북 대표로 장원벌 보급에 앞장섰다.

특히 2016년 경북도·예천군·울릉군이 협약을 맺고 울릉도 나리분지에 전국 최대규모 1만6천㎡ 장원벌 육종 교미 장을 예천 꿀벌육종연구회원들과 공동 운영하며 올해 3천 마리 장원 여왕벌을 경북도에 보급해 양봉 농가 소득증대에도 많은 도움을 줬다.

무엇보다 국내 최초 개발된 장원벌과 일반 벌의 품종특성 차이로 사양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봉 농가들을 위해 20여 차례 순회 교육을 하고 장원벌 사양기술 보급에도 노력했다.

윤여한 씨는 “울릉도 나리분지 육종 교미 장을 활용해 향후 도내 꿀벌을 장원벌로 대체해 1천900t의 꿀 생산을 늘려 200억 원의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

    • 이상만 기자
  • 경북도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